새라 허커비 샌더스 미국 백악관 대변인이 3일 정례브리핑에서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새라 허커비 샌더스 미국 백악관 대변인이 3일 정례브리핑에서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백악관은 억류 미국인 석방과 관련한 언론 보도를 확인할 수 없다고 밝혔습니다. 하지만 북한이 미북정상회담을 앞두고 억류 미국인들을 석방하면 선의의 신호로 간주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이연철 기자가 보도합니다. 

백악관은 북한에 억류된 미국인들이 석방될 것이라는 언론 보도를 확인해 줄 수 없다고 밝혔습니다. 

[샌더스 대변인] “"I can’t confirm the validity of the reports current out about their release…”

새라 샌더스 대변인은 3일 정례브리핑에서, 북한에 억류된 미국인들의 석방에 관한 언론 보도들이 정확한지 여부를 확인해 줄 수 없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북한이 억류 미국인들을 석방한다면 긍정적인 조치가 될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샌더스 대변인] “But we certainly would see this as a sign of goodwill if North Korea were to release…” 

북한이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정상회담에 앞서 억류 미국인들을 석방한다면, 분명히 이를 선의의 신호로 볼 수 있다는 겁니다. 

최근 트럼프 대통령의 법무팀에 합류한 루돌프 줄리아니 전 뉴욕시장은 3일 폭스뉴스와의 인터뷰에서, 억류 미국인들이 3일 풀려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그러나 샌더스 대변인은 줄리아니 전 시장이 억류 미국인 석방을 위한 노력에 어떤 식으로든 관여하고 있느냐는 질문에 아는 바 없다고 대답했습니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2일 트위터를 통해, “모두가 알고 있듯이, 과거 정부는 북한 노동교화소에 억류된 미국인의 석방을 오랫동안 요구해왔지만 소용이 없었다”고 지적한 뒤 “지켜보라”고 말해 억류 미국인들의 석방 가능성을 시사했습니다.

​​

한국 언론들은 1일 탈북자단체 관계자를 인용해, 북한에 억류된 미국인들이 노동교화소에서 평양 외곽의 호텔로 옮겨졌다고 보도했습니다.

북한에는 현재 김동철, 김상덕, 김학송 씨 등 3명의 한국계 미국인들이 억류돼 있습니다.

VOA 뉴스 이연철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