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이크 펜스 미국 부통령과 부인 카렌 여사가 지난 2월 한국 방문 당시 평택에서 탈북자들과 환담했다. 이 자리에는 북한에 억류됐다 혼수상태로 풀려난 뒤 숨진 미국 대학생 오토 웜비어 씨의 아버지 프레드 웜비어 씨도 참석했다. 왼쪽부터 탈북자 이현서 씨, 김혜숙 씨...
마이크 펜스 미국 부통령과 부인 카렌 여사가 지난 2월 한국 방문 당시 평택에서 탈북자들과 환담했다. 이 자리에는 북한에 억류됐다 혼수상태로 풀려난 뒤 숨진 미국 대학생 오토 웜비어 씨의 아버지 프레드 웜비어 씨도 참석했다. 왼쪽부터 탈북자 이현서 씨, 김혜숙 씨...

마이크 펜스 미 부통령이 북한자유주간을 맞아 탈북자들과의 감동적인 만남을 기억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이연철 기자가 보도합니다.

펜스 부통령이 2일 인터넷 사회관계망 서비스인 트위터에 북한자유주간을 기념하는 글을 올렸습니다. 

북한자유주간을 맞아 더 나은 삶을 찾아 억압적인 정권에서 탈출한 탈북자들과의 감동적인 만남과 오토 웜비어 씨의 훌륭한 가족과 보낸 시간을 기억하고 있다는 겁니다.

이어 비핵화와 평화를 위해 열심히 노력하고 있다며, 이는 미국과 세계를 위해 위대한 일이라고 말했습니다. 

​​

앞서 펜스 부통령은 지난 2월 평창 동계올림픽 미국 대표단을 이끌고 한국을 방문해 웜비어 씨 가족과 함께 탈북자들을 만났습니다.

이 자리에는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국정연설에 초청돼 주목을 받았던 지성호 씨, 북한 18호 북창 관리소 출신 김혜숙 씨 등 탈북민 4명이 참석했습니다.
 
펜스 부통령은 북한의 폭정을 피해 자유를 찾아 탈북한 이들의 용기에 경의를 표했습니다. 

[녹취: 펜스 부통령] “You represent people of North Korea, millions of which long to be free as well.”

탈북자들은 자유를 갈구하는 수 백 만 명의 북한 주민들을 대변하고 있다는 겁니다.

이어 북한은 잔인한 독재가 진행 중인 감옥국가와 마찬가지라고 비난했습니다. 

[녹취: 펜스 부통령] “Hundred thousand of North Koreans today labor in modern day gulags……”

오늘날 10만 명의 북한 주민들이 현대판 강제수용소에서 노동에 시달리고 있고, 70%의 북한 주민들이 생존을 위해 식량 원조가 필요하다는 겁니다.

북한자유주간은 워싱턴의 대북단체인 북한자유연합이 한국의 탈북자 단체들과 공동으로 진행하는 연례 행사로 지난 2004년에 시작됐고, 15회째를 맞는 올해는 지난 달 28일 서울에서 시작돼 오는 5일까지 계속됩니다. 

VOA 뉴스 이연철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