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왼쪽)과 평양을 방문한 왕이 중국 외교담당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이 만나 악수하고 있다. 중국 외교부 사진 제공.
3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왼쪽)과 평양을 방문한 왕이 중국 외교담당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이 만나 악수하고 있다. 중국 외교부 사진 제공.

한반도 비핵화에 대한 북한의 입장은 변함이 없다고 중국 외교부가 밝혔습니다.

중국 외교부는 오늘(3일)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평양을 방문한 왕이 중국 외교담당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을 만나 이같이 말했다고 밝혔습니다. 

또 김정은 위원장은 최근 한반도의 긍정적 변화들이 (핵 문제의) 평화적 해결에 이익이 될 것이라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에 왕이 외교부장은 김정은 위원장에게 중국은 한반도 종전과 북한의 경제건설로의 전환을 지지한다고 말했다고 중국 외교부는 전했습니다. 

이에 앞서 왕이 외교부장은 리용호 북한 외무상을 만나 "북-미 대화가 순조롭게 진행돼 실질적 진전을 거두기를 희망한다"면서 "중국은 북한과 소통을 강화하고 한반도 문제의 정치적 해결 과정에서 적극적 역할을 계속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왕이 외교부장은 북한 리용호 외무상의 초청으로 어제부터 이틀 일정으로 북한을 방문하고 있습니다. 

VOA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