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1일 요르단 암만에서 기자회견을 열었다.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1일 요르단 암만에서 기자회견을 열었다.

일본의 아베 신조 총리가 1일 중동 요르단을 방문해 압둘라 국왕과 정상회담을 가졌습니다.

NHK 방송에 따르면 아베 총리와 압둘라 국왕은 북한의 핵무기와 탄도미사일 폐기를 위해 강력한 대북 압박을 가해야 한다는 데 합의했습니다. 

아베 총리는 또 이 자리에서 최근 남북관계를 설명하면서 핵으로 무장한 북한은 결코 용납할 수 없다고 말했습니다. 또 아베 총리는 요르단이 지난 1월 북한과의 외교 관계를 단절한 것을 환영했습니다. 

또 두 정상은 중동에서 평화를 이루기 위해 미국의 개입이 필수적이라는 데 견해를 같이 했습니다.

한편 아베 총리는 이날 기자회견에서 “북-일 평양선언에 기초해 납치, 핵, 미사일의 모든 현안을 포괄적으로 해결하고 북한과의 불행한 과거를 청산해 국교를 정상화한다는 일관된 방침 아래에 노력하겠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북-일 평양선언은 2002년 9월 고이즈미 준이치로 당시 일본 총리와 김정일 국방위원장이 발표한 선언문으로, 두 나라가 불행한 과거를 청산하고 국교를 정상화한다는 내용입니다.

VOA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