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한국 대통령과  안토니우 구테흐스 유엔 총장.
문재인 한국 대통령과 안토니우 구테흐스 유엔 총장.

문재인 한국 대통령이 유엔에 북한 핵실험장 폐쇄현장에 함께해 확인하고, 비무장지대(DMZ) 평화지대화 과정에도 동참해달라고 요청했습니다. 

한국 청와대 김의겸 대변인은 오늘(1일) 문재인 대통령이 안토니우 구테흐스 유엔 총장과 30여 분간 전화통화를 하며 이같이 요청했다고 밝혔습니다. 

청와대에 따르면 문재인 대통령은 구테흐스 사무총장에게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풍계리 핵실험장 폐쇄 때 한국과 미국은 물론 국제사회에 투명하게 공개하겠다고 약속한 것을 거론하며 "폐쇄현장에 유엔이 함께 참가해 폐기를 확인해 주면 좋겠다"고 말했습니다. 

어어 판문점 선언에 나타난 비무장지대의 실질적 평화지대화를 소개한 뒤 "그 과정 또한 유엔이 참관하고 이행을 검증해달라"라고 부탁했습니다. 또 문재인 대통령은 유엔이 남북 정상이 합의한 판문점선언을 환영하고 지지해주는 선언을 해 주기를 요청했습니다. 

이에 구테흐스 사무총장은 "안보리의 승인이 필요하지만, 한반도 평화정착에 도움이 되도록 노력하겠다"며, "유엔의 군축 담당 책임자를 한국 정부와 협력하게 지정하겠다"고 약속했다고 청와대가 밝혔습니다. 

한편 한국 언론은 청와대 관계자를 인용해 "풍계리 핵실험장을 폐쇄하고 이를 유엔이 참관하는 것이라면, 유엔 산하의 IAEA(국제원자력기구)"가 오게 될 것으로 전망했습니다. 또 이 관계자는 오늘 통화에서 유엔의 대북제재에 대한 언급은 없었다고 말했습니다. 

VOA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