짐 매티스 미국 국방장관이 27일 국방부 청사 앞에서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짐 매티스 미국 국방장관이 27일 국방부 청사 앞에서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짐 매티스 국방장관은 북한을 신뢰할 수 있는지 여부를 현재 답할 수는 없지만 낙관론을 유지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평화협정 체결 시 주한미군이 필요하냐는 질문엔 즉답을 피했습니다. 김영남 기자가 보도합니다. 

매티스 국방장관은 27일 북한 문제와 관련해 현재 낙관론을 갖고 있다며 1950년 이후 보지 못한 기회를 맞게 된 것으로 본다고 밝혔습니다. 

[녹취: 매티스 장관] “This is about international relations. This is about negotiations and we will build through confidence building measures degree of trust if it’s to go forward, so we’ll see how things go…I don’t have a crystal ball…I can tell you that we are optimistic right now that there’s opportunity here that we have never enjoyed since 1950…so, we’re going to have to see what they produce but that’s going to take diplomats working and I’m not going to calculate in advance anything.”

매티스 장관은 27일 국방부 청사에서, 북한을 신뢰할 수 있느냐는 기자들의 질문에 이는 외교이자 협상 문제이고 앞으로 나아가게 된다면 신뢰를 쌓아갈지 여부에 달려 있다고 답했습니다. 

그러면서 어떻게 될지 지켜볼 것이라며 예언을 할 수는 없다고 설명했습니다. 

또한 이는 외교관들이 이끌어 갈 부분이라며 어떤 것도 예단하지 않겠다고 거듭 강조했습니다. 

매티스 장관은 남북한이 ‘판문점 선언’에 소개된 것처럼 평화 협정을 맺으면 미군이 한반도에 주둔할 필요가 있느냐는 질문에, 이 부분은 우선 동맹국들과 논의하고 북한과도 물론 논의할 문제라고 답했습니다. 

[녹취: 매티스 장관] “That’s part of the issues that we’ll be discussing in the negotiations with our allies, first and of course with North Korea. So I think for right now we have to go along with the process, have the negotiations, not try to make preconditions or presumptions of how it’s going to go…the diplomats are going to have to go to work now."

지금은 절차를 밟아가고 협상을 할 때이며 어떻게 될 지 여부에 대해 전제 조건이나 추측을 할 때가 아니라고 강조했습니다. 

아울러 이는 외교관들이 작업할 부분이라고 덧붙였습니다. 

VOA 뉴스 김영남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