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이크 펜스 미국 부통령.
마이크 펜스 미국 부통령.

마이크 펜스 부통령은 27일 미국의 어떤 양보가 없었음에도 불구하고 북한이 (대화) 테이블에 나온 것은 트럼프 대통령의 강력한 지도력을 보여주며 제재를 통한 강력한 압박이 작동하고 있는 명백한 신호라고 밝혔습니다. 

펜스 부통령은 이날 성명을 통해 한국의 평화로운 합의는 한반도 비핵화를 향해 한 단계 나아간 것이지만 한 단계일 뿐이라고 말했습니다. 

아울러 북한과의 어떤 대화나 약속, 보장들은 의구심과 경계, 검증을 받게 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이어 미국과 북한간의 정상회담 준비는 계속되지만 과거 언급했듯 압박 캠페인은 조금도 수그러들지 않은 채 지속될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VOA 뉴스 김영남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