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정상회담을 하루 앞둔 26일 남북정상회담 준비위원장인 임종석 한국 대통령 비서실장이 경기도 고양 킨텍스 남북정상회담 프레스센터에서 남북정상회담 일정을 공개하고 있다.
남북정상회담을 하루 앞둔 26일 남북정상회담 준비위원장인 임종석 한국 대통령 비서실장이 경기도 고양 킨텍스 남북정상회담 프레스센터에서 남북정상회담 일정을 공개하고 있다.

한국 청와대는 북한의 비핵화 의지를 명문화 하는 것이 내일(27일) 열리는 남북정상회담의 성공 조건이라고 밝혔습니다. 

남북정상회담 준비위원장인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은 오늘(26일) 기자회견에서 "뚜렷한 비핵화 의지를 명문화 하고 이것이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를 의미한다는 점을 정확히 확인할 수 있다면 이번 회담은 성공적"이라고 말했습니다. 

임 위원장은 그러면서 "북 핵과 대륙간탄도미사일(ICBM)이 고도로 발전한 이 시점에 비핵화에 합의한다는 것은 1990년대 초, 그리고 2000년대 초에 이뤄진 비핵화 합의와는 근본적으로 그 성격이 다르다"며 "이 점이 이번 회담을 어렵게 한다"고 덧붙였습니다. 

하지만 "남북 정상이 북한의 뚜렷한 비핵화 의지를 명문화할 수 있다면 이번 회담이 북-미 회담으로 이어지는 길잡이 역할을 매우 훌륭하게 수행하는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임 위원장은 또 "내일 두 정상 간에 합의가 이뤄지고 이를 명문화하면 '판문점 선언'이 됐으면 생각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다만 관련 내용을 판문점 평화의 집 앞마당에서 정식 발표할지, 서명에 그칠지 등 발표 형식 문제는 합의 수준에 따라 다를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한편 청와대 발표에 따르면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국무위원장은 내일 오전 9시 30분쯤 판문점 군사분계선에서 첫 만남을 갖습니다. 이후 판문점 광장에서 의장대 사열 등 남측이 준비한 공식 환영식을 열고 회담장으로 이동해 10시 30분부터 정상회담을 시작합니다. 
 
오전 정상회담이 종료된 후에는 별도의 오찬과 휴식시간을 갖고, 오후에는 회담 재개에 앞서 평화와 번영을 기원하는 공동기념식수를 하기로 했습니다. 

이어 오후 회담을 열고 회담이 종료되면 합의문 서명과 발표를 한 뒤 오후 6시 30분부터 양측 수행원이 참석하는 환영만찬을 열 예정입니다. 

VOA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