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시나 제르보 핵실험금지조약기구(CTBTO) 사무총장.
라시나 제르보 핵실험금지조약기구(CTBTO) 사무총장.

포괄적 핵실험금지조약기구(CTBTO)의 라시나 제르보 사무총장은 북한이 포괄적 핵실험금지조약(CTBT)에 가입하고 비준하도록 국제사회가 공조할 것을 촉구했습니다. 특히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누구도 하지 못했던 일을 할 좋은 기회를 맞았다고 말했습니다. 이연철 기자가 보도합니다. 

포괄적 핵실험금지조약기구(CTBTO)의 제르보 사무총장은 25일 열린 기자회견에서, 북한이 최근 핵실험을 중단하고 핵 실험장을 폐쇄하겠다고 발표한 것을 환영한다며, 하지만 이 같은 약속 만으로는 부족하다고 말했습니다. 
 
[녹취:제르보 사무총장] “Until we have a signature and ratification by the DPRK to basically solidify their verbal commitment already…” 

북한이 그 같은 구두 약속을 공고히 하는 포괄적 핵실험금지조약(CTBT)에 서명하고 비준하기 전 까지는 어떤 것도 확실하거나 돌이킬 수 없는 것이 아니라는 겁니다.

제르보 사무총장은 북한이 포괄적 핵실험금지조약(CTBT)에 서명하고 비준하도록 촉구하는 것이 국제사회 전체의 이익이라고 강조했습니다.

그러면서 이와 관련해 북한의 김정은 국무위원장과 정상회담을 앞두고 있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에게 큰 기대를 걸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녹취:제르보 사무총장] “I personally think that President Trump has an opportunity to do something major for the international community and the world…”

트럼프 대통령이 국제사회와 전 세계를 위해 중요한 일을 할 기회를 가진 것으로 생각한다는 겁니다.

제르보 사무총장은 협상을 통해 북한이 포괄적 핵실험금지조약에 서명하고 가입하는 상황을 만든다면, 이는 과거 누구도 하지 못했던 일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모든 종류의 핵실험을 금지하기 위해 마련된 ‘포괄적 핵실험 금지조약’ 은 지난 1996년 유엔총회에서 채택됐으며, 현재 1백66개국이 비준했습니다.

특히 핵 보유와 핵 개발 가능 국가 44개국이 비준해야 발효가 되지만, 미국, 중국, 이란, 이스라엘, 이집트 등 5개국이 비준하지 않았고 북한, 인도, 파키스탄 3개국은 서명도 하지 않은 상황입니다,

제르보 사무총장은 성공적인 협상을 통해 북한이 조약을 비준하도록 하게 되면, 8개 나라들이 아직 조약을 비준하지 않고 있는 상황을 해결할 수 있는 여건이 마련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VOA 뉴스 이연철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