존 볼튼 미국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과 정의용 한국 청와대 국가안보실장.
존 볼튼 미국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과 정의용 한국 청와대 국가안보실장.

백악관은 존 볼튼 백악관 국가안보회의 보좌관과 정의용 한국 국가안보실장이 24일 미국에서 만나 북한의 비핵화 문제 등을 논의한 사실을 확인했습니다. 

익명을 요구한 백악관 관리는 25일 VOA에 볼튼 보좌관은 정의용 실장과 한반도의 완전하고 검증 가능하며 되돌릴 수 없는 비핵화를 이뤄내는 데 초점을 두고, 남북 정상회담 준비에 대한 협력을 계속하는 방안을 논의했다고 밝혔습니다. 

[백악관 관리] “Ambassadors Bolton and Chung discussed continuing their cooperation in preparation for the inter-Korean summit, with a focus on achieving the complete, verifiable, and irreversible denuclearization of the Korean peninsula.”

또한 두 사람은 남북 정상회담 이후 미국과 한국의 대통령이 긴밀한 협력을 계속하기 위해 대화하도록 조언하는 데 합의했다고 설명했습니다. 

[백악관 관리] “They agreed to recommend that the two Presidents speak after the inter-Korean summit to continue their close coordination. They also discussed looking into a meeting between the two Presidents that would take place before the United States-North Korea summit.”

아울러 미북 정상회담이 열리기 전에 트럼프 대통령과 문재인 대통령이 만나는 방안 역시 논의됐다고 덧붙였습니다. 

한편 한국 청와대는 25일 남북 정상회담 이후인 5월 중순 미국에서 미한 정상회담을 추진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윤영찬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이날 브리핑에서 “미국을 방문 중인 정의용 국가안보실장은 현지시간 24일 오후 존 볼튼 미국 백악관 안보보좌관과 만나 1시간 동안 의견을 교환했다”며 “북미 회담 전 문 대통령과 트럼프 대통령의 만남 추진 방안에 대해서도 합의했다”고 말했습니다. 

아울러 볼튼 보좌관과 정의용 실장이 남북 정상회담 준비상황과 한반도 비핵화 목표 달성을 위한 양국간 긴밀한 공조 방안에 대한 의견 조율을 마쳤고 정상회담 이후의 상황에 대해서도 합의했다고 설명했습니다. 

VOA 뉴스 김영남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