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23일 황해북도에서 발생한 중국인 관광객들의 버스 교통사고와 관련, 병원을 찾아 부상자들을 직접 위로했다고 노동신문이 보도했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23일 황해북도에서 발생한 중국인 관광객들의 버스 교통사고와 관련, 병원을 찾아 부상자들을 직접 위로했다고 노동신문이 보도했다.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중국인 30여명이 사망한 황해북도 교통사고와 관련해 평양주재 중국대사관을 방문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노동신문' 등 북한 관영매체들은 오늘(24일) 사고 바로 다음날인 23일 새벽 김 위원장이 평양의 중국대사관과 부상자가 입원한 병원을 방문해 위문하며, 의료진과 치료 대책을 논의했다고 보도했습니다.

김정은 위원장의 중국대사관 방문 사실이 북한 매체를 통해 보도된 것은 집권 이후 처음입니다. 

북한 매체에 따르면 김 위원장은 이번 사고와 관련해 "당과 정부가 후속 조치를 최대의 성의를 다해 취할 것"이라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리진쥔 북한주재 중국대사도 김 위원장의 대사관 방문에 대해 감사의 뜻을 표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황해북도에서는 지난 22일 버스 전복 사고로 중국인 관광객 32명과 북한 주민 4명이 숨지고, 중국인 2명이 크게 다쳤습니다. 

VOA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