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한국 대통령. 사진제공=청와대
문재인 한국 대통령. 사진제공=청와대

문재인 한국 대통령은 한국전쟁 "종전 선언은 남북만의 대화로 해결되는 것이 아니라 최소한 남-북-미 3자 합의가 이뤄져야 성공할 수 있다"고 밝혔습니다.

한국 청와대는 오늘(23일) 문재인 대통령이 아베 신조 일본 총리와 전화통화에서 남북정상회담에서 종전 선언과 평화협정 체결 전망에 관한 아베 총리의 질문에 이 같이 답했다고 전했습니다. 

또 문 대통령은 "남북정상회담과 이어질 북-미 정상회담의 성공은 일본과 북한 두 나라 사이의 관계 정상화에도 큰 도움이 될 것"이고, "일본과 북한 사이에 존재하는 여러 문제를 근본적으로 해결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이어 문 대통령은 두 정상회담이 잘 될 경우 북-일 정상회담으로 이어질 필요가 있는지 아베 총리에게 물었습니다. 

이에 아베 총리는 "일본과 북한 사이에는 핵과 미사일, 납치 등 여러 문제가 있으나 남북, 북-미 정상회담이 성공적으로 끝나면 일본과 북한도 자연스럽게 대화를 할 수 있을 것"이라고 답했다고 청와대가 밝혔습니다. 

또 아베 총리는 "핵, 미사일 문제와 납치 문제가 해결되면 일본과 북한은 '평양선언'에 입각해 과거 청산과 관계 정상화를 이룰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한편 문재인 대통령은 납치 문제와 관련해 "김정은 위원장과의 회담 때 아베 총리의 입장을 전달하고 김 위원장에게 일본인 납치 문제 해결이 동북아 평화 구축에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할 생각"이라고 밝혔습니다.

청와대에 따르면 이번 통화는 아베 총리의 요청으로 이뤄졌고, 두 정상은 오는 27일 남북정상회담 뒤 다시 통화할 예정입니다. 

VOA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