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워싱턴의 백악관 건물. (자료사진)
미국 워싱턴 DC의 백악관.

백악관은 점진적 비핵화 방식을 거듭 일축하고, 단계마다 북한에 보상해 줄 뜻이 없음을 분명히 했습니다. 북한이 핵과 미사일을 영구적으로 폐기할 때까지 양보하지 않겠다고 강조했습니다. 김영남 기자가 보도합니다. 

백악관은 북한이 조치를 취할 때마다 양보를 해 주는 데 관심이 없다고 밝혔습니다. 

익명을 요구한 백악관의 한 관리는 23일 VOA에 과거 협상에서 사용된 점진적이고 단계적 접근은 모두 실패했다면서 이렇게 말했습니다. 

이 같은 입장은 제재 완화를 위해선 실제적이고 구체적인 비핵화 조치가 필요하다는 새라 샌더스 백악관 대변인의 이날 발언을 설명하면서 나왔습니다. 

이 관리는 정책적 관점에서 미국은 북한의 핵, 미사일 프로그램의 영구적인 폐기를 추구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이어 지난 한 해를 대북 압박을 늘리는데 사용했다며 핵, 미사일 폐기가 이뤄지기 전까지 양보할 생각이 없다고 밝혔습니다. 

또 그런 시기가 올 때까지 국제적인 최대 압박 캠페인은 계속될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앞서 월스트리트저널은 전날 미 행정부 고위 관리를 인용해 “트럼프 대통령은 핵.미사일 동결에 대해 제재 완화로 보상할 의사가 없다”며 “북한이 빠른 비핵화 행동을 할 용의만 있다면 그 때는 보상이 무제한이 될 수 있고 모든 종류의 좋은 일이 일어날 수 있다”고 보도했습니다. 

VOA 뉴스 김영남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