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황해북도에서  버스가 전복돼 심하게 부서진 장면을 CCTV가 보도하고 있다. CCTV 캡처.
북한 황해북도에서 버스가 전복돼 심하게 부서진 장면을 CCTV가 보도하고 있다. CCTV 캡처.

북한 황해북도에서 중국인 관광객을 태운 버스가 전복돼 중국인 32명이 숨졌습니다. 

중국 외교부 루캉 대변인은 오늘(23일) 언론브리핑에서 어제(22일) 저녁 황해북도에서 큰 교통사고가 발생해 중국인 32명과 북한 주민4명이 숨지고, 중국인 2명이 크게 다쳤다고 밝혔습니다.

루캉 대변인은 "북한 측도 이 사고를 매우 중시하고 있다"면서 "북한의 유관 부서들이 중국과 함께 구호와 치료 활동, 사고 처리와 조사를 벌이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중국 외교부는 현지에 의료팀을 파견했고, 북한주재 중국대사관이 사고 사후 처리를 맡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중국 'CCTV' 방송은 밤중에 비가 내리는 가운데 버스가 전복됐다며 심하게 부서진 버스 화면과 함께 사고 소식을 보도했습니다. 

북한의 도로 사정은 대부분 열악하고 비포장 도로가 많지만, 사고가 일어난 평양-개성 간 고속도로는 가장 상태가 양호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VOA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