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6년 3월 폴란드 북부 그단스크 지역의 한 조선소에서 북한인 근로자가 용접을 하고 있다. (자료사진)
2006년 3월 폴란드 북부 그단스크 지역의 한 조선소에서 북한인 근로자가 용접을 하고 있다. (자료사진)

폴란드 정부가 자국 내 북한인 근로자 수를 계속 줄이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불과 두 달 사이에 또다시 52명을 줄였다며 최근 갱신된 자료를 구체적으로 공개했습니다. 작업 현장에서 문제가 발생하고 있다는 신호가 있어 조사 횟수도 늘렸다고 전했습니다. 김영남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폴란드 정부는 자국 내 북한인 근로자들을 송환하는 노력을 계속 진행하고 있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폴란드 외무부 대변인실은 북한 근로자들의 열악한 근로 환경을 지적한 최근 언론 보도에 대한 VOA의 논평 요청에 갱신된 북한인 근로자 통계를 제시하며 이같이 설명했습니다. 

폴란드 외무부는 2월 기준으로 자국 내 북한인 근로자 수는 395명이 넘지 않는다고 밝혔습니다. 이 수치는 유엔 안보리 결의 2397호가 채택된 지난해 12월 447명과 비교해 12% 줄어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이는 최근 폴란드 정부가 유엔에 제출한 이행보고서에 소개된 12월 기준 445명, 2월 말 기준 396명 보다 갱신된 것으로 풀이됩니다. 

아울러 폴란드는 북한인 근로자를 본국으로 송환하는 절차를 촉진시키게 해준 유엔 안보리 결의 2397호를 환영한다고 설명했습니다. 

그러면서 해당 결의를 이행하는 절차에는 많은 진전이 있었고 북한 국적자의 인도주의적 측면과 인권 문제를 고려해가며 실시되고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폴란드 외무부는 자국 내 북한인 근로 환경에 대한 정기적인 조사가 수 년째 실시돼 왔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부정행위 가능성이 있다는 신호들에 따라 해당 조사 빈도가 더욱 늘어났다고 강조했습니다. 

앞서 폴란드는 유엔 결의 2397호에 따라 지난달 22일 안보리 산하 대북제재위원회에 제출한 이행보고서에서 내년 말까지 북한 노동자를 모두 송환시킬 수 있을 것으로 믿는다고 밝혔습니다. 

유엔 결의 2397호는 2019년 12월까지 해외에 파견된 모든 북한 노동자를 본국으로 돌려 보내도록 명시하고 있습니다. 

실제로 폴란드 외무부는 지난 1월 VOA에, 지난해 8월 기준으로 자국 내 북한인 노동자 수를 462명이라고 설명했으며 최근 공개된 2월말 수치인 395명과 비교했을 시 14.5%가량 감소했다는 계산이 나옵니다. 

폴란드 정부는 지난해 북한 국적자에 대한 노동허가서와 임시 거주증 발급을 중단했으며 이에 따라 체류 가능 기간이 점차 만료되고 있는 것으로 풀이됩니다. 

한편 영국 BBC는 폴란드와 러시아 등에서 일하는 북한 노동자들을 취재한 영상을 16일 공개하며 이들의 상황을 “현대판 노예’로 비유한 바 있습니다. 

VOA 뉴스 김영남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