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버트 우드 미 군축대사가 19일 스위스 제네바에서 열린 기자회견에 참석했다.
로버트 우드 미 군축대사가 19일 스위스 제네바에서 열린 기자회견에 참석했다.

미국과 북한 간 정상회담의 최종 목표는 비핵화를 위한 북한의 구체적인 조치라고, 미 고위 관리가 밝혔습니다. 북한이 핵 무기 계획을 폐기할 것임을 분명하게 보여주는 조치를 취할 때까지는 대북 압박이 계속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이연철 기자가 보도합니다.

로버트 우드 미 군축대사는 19일, 미북정상회담의 최종 목표는 북한으로부터 구체적인 비핵화 조치에 대한 약속을 받아내는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녹취: 우드 대사] “For us, the end goal here is to get those concrete denuclearization steps, commitment from the North……”

우드 대사는 이날 제네바에서 열린 2020년 핵확산금지조약 (NPT) 평가회의를 위한 준비회의 기자회견에서 이같이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비핵화 용의를 밝히는 것과 실제 행동을 취하는 것은 서로 다른 일이라고 강조했습니다.

미국은 북한이 비핵화 문제를 논의하겠다고 밝힌 것을 환영하지만, 중요한 것은 비핵화를 위한 구체적인 행동이라는 겁니다. 

우드 대사는 구체적인 행동이 어떤 것인지 묻는 질문에 답변을 피한 채, 과거 미국이 원했던 여러 가지 조치들이 있었다고만 말했습니다.

아울러, 목표 달성을 위한 미국의 전술에 대해서는 밝히기를 원치 않는다며, 대신 트럼프 대통령의 의지가 단호하다는 점을 강조했습니다.

[녹취:우드 대사] “The president has made very clear we are not go through the traditional process that has happened over the years...”

트럼프 대통령이 과거의 전통적인 과정을 답습하지 않을 것이라는 뜻을 아주 분명하게 밝혔다는 겁니다.

우드 대사는 미국이 과거에도 북한과 핵 문제를 논의했지만, 이는 매우 느린 단계적인 과정이었고, 결국 북한은 핵 개발로 복귀했다고 지적했습니다.

그러면서, 미국이 구체적인 행동을 요구하는 것은 바로 그 때문이라고 덧붙였습니다.

우드 대사는 트럼프 대통령이 정상회담에 임하면서 절대 방심하지 않을 것이며, 미국도 현 상황을 순진하게 보고 있지 않다고 강조했습니다.

하지만, 이번 회담은 기회기이도 하다며 어느 정도 성공을 기대한다고 덧붙였습니다.
 
특히, 트럼프 대통령은 매우 뛰어난 협상가라며, 그의 능력을 과소평가해서는 안 된다고 말했습니다.

이와 함께, 트럼프 대통령의 능력도 중요하지만, 손바닥도 마주쳐야 소리가 나듯, 북한도 앞서 스스로 밝힌 조치들을 취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우드 대사는 대북 최대 압박에 대한 미국의 입장에도 전혀 변화가 없다고 말했습니다.

[녹취:우드 대사] “That pressure will continue until there are steps taken with regard denuclearization that clearly indicate that North is serious……

북한이 비핵화와 관련해 핵 무기 계획을 폐기할 것임을 분명하게 보여주는 조치를 취할 때까지 대북 압박이 계속될 것이라는 설명입니다.

그러면서, 아직도 가야 할 길이 멀다고 덧붙였습니다.

우드 대사는 대북 압박이 북한이 대화에 나오도록 만드는데 중요한 역할을 했다고 평가했습니다. 

[녹취:우드 대사] “In terms of the pressure campaign, the things we have been very interested in are maintaining the pressure, meaning enforcing sanctions……”

특히, 미국은 압박을 유지하고 제재를 강화해 북한이 더 이상 핵과 탄도미사일 개발에 도움이 되는 자금에 접근할 수 없도록 하는 데 관심이 있다는 겁니다.

우드 대사는 미국은 완전하고 검증 가능하며 되돌이킬 수 없는 북한의 비핵화에 전념하고 있다며, 다음 주 열리는 준비회의 참가국들이 북한이 의무를 준수하도록 계속 압박해 줄 것을 기대한다고 말했습니다.

VOA 뉴스 이연철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