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티브 므누신 미국 재무장관이 지난달 20일 아르헨티나 부에노스아이레스에서 열린 G20 재무장관 회의에 참석했다.
스티브 므누신 미국 재무장관이 지난달 20일 아르헨티나 부에노스아이레스에서 열린 G20 재무장관 회의에 참석했다.

주요 7개국 재무장관들이 북한의 제재 회피 노력에 우려를 표시했습니다. 최대한의 경제적 압박을 계속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이연철 기자가 보도합니다.

미국과 영국, 프랑스, 독일, 이탈리아. 캐나다, 일본 등 주요 7개국(G7) 재무장관들이 북한에 대한 최대 압박을 계속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주요 7개국(G7) 재무장관들은 18일 발표한 대북 공동성명에서, 완전하고 검증가능하며 되돌릴 수 없는 한반도 비핵화와 북한의 대량살상무기와 탄도미사일 프로그램 폐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다며, 하지만 북한은 자신들의 말에 상응하는 구체적인 행동을 취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그러면서 이 같은 목표를 지원하기 위해 북한에 최대한의 경제적 압박을 부과하는 행동을 계속 취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이어 북한의 국제 제재 회피와 국제금융체제에 대한 지속적인 접근 능력에 대해 우려를 표시했습니다.

특히 북한이 위장회사와 유령회사, 복잡한 지배구조 등을 이용해 국제금융체제에 접근하고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주요 7개국(G7) 재무장관들은G7 금융기관들이 북한의 불법적인 국제 금융활동에 맞서 싸우는 데 있어 중요한 역할을 하고 있다며, 
앞으로 이들 금융기관들과 북한의 기만적인 금융 관행에 대한 정보를 공유할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그러면서 다른 나라들도 자국의 금융기관들과 교류해, 이들이 경각심을 갖고 북한 기관들을 위한 거래를 하지 않기 위한 추가 조치를 취할 수 있도록 하라고 촉구했습니다. 

앞서 주요 7개국(G7) 재무장관들은 지난 해 10월 열린 회의에서도, 북한의 핵과 미사일 위협에 맞서 북한에 최대한의 경제적 압박을 가하기로 합의했습니다.

VOA 뉴스 이연철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