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미국을 방문 중인 아베 신조 일본 총리와 17일 플로리다주 마라라고 별장에서 정상회담을 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과의 정상회담 준비 상황에 대해서도 밝혔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미국을 방문 중인 아베 신조 일본 총리와 17일 플로리다주 마라라고 별장에서 정상회담을 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과의 정상회담 준비 상황에 대해서도 밝혔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일들이 제대로 진행되지 않으면 북한과의 회담은 이뤄지지 않을 것이고 미국이 취해온 강력한 방식을 이어가게 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회담 장소로는 5곳이 후보에 올랐다며 지금은 대화를 하고 문제를 해결할 시기라고 강조했습니다. 김영남 기자가 보도합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일들이 잘 진행된다면 김정은과 매우 빨리 만날 수 있겠지만 그렇지 않다면 만남은 이뤄지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녹취: 트럼프 대통령] “We will probably be, depending on various meetings and conversations we will be having meetings with KJU very soon. It will be taking place probably in early June or little before that, assuming things go well. It is possible things won’t go well and we won’t have the meeting, and we would just continue to go along this strong path that we have taken, but we will see what happens.”

트럼프 대통령은 17일 플로리다 마라라고 별장에서 아베 신조 일본 총리와의 회담에 앞서 기자들과 만나 미국과 일본은 북한 문제에 있어서 같은 생각을 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이어 많은 만남과 대화들에 따라 김정은과 매우 빨리 만날 가능성이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이어 일들이 잘 진행된다고 가정한다면 만남은 6월 초나 조금 전에 이뤄질 수 있다고 말했습니다. 

하지만 일들이 잘 진행되지 않을 가능성도 있다며 그렇다면 미국은 만남을 갖지 않을 것이며 미국이 택해온 강력한 방식을 계속 이어나갈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그러면서 어떤 일이 일어날지 지켜보자고 덧붙였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또 북한 문제는 오랜 기간 동안 지속됐다며 수 년 전이나 수십 년 전에 해결됐어야 하는 문제라는 점도 재차 지적했습니다. 

[녹취: 트럼프 대통령] “I will say that the North Korea problem has been with us for many years. It is something that should have been taken cares years ago and decades ago, it is at a point now where we don’t really have choice. It must be taken care of one way or the other.”

이어 현재 선택의 여지가 없는 상황으로 오게 됐다며 어느 쪽으로든 문제가 해결돼야만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그러면서 김정은과의 만남을 고대하며 성공하길 바란다고 말했습니다. 

[녹취: 트럼프 대통령] I look forward to meeting with KJU and hopefully that will be a success, maybe it will be and maybe it won’t be, we don’t know, but we will see what happens, but I can say this that they respect us and we are respectful of them, and we are going to see what happens.”

또 어떻게 될지는 모르지만 지켜보자며 북한과 미국이 서로 존중하고 있다는 점을 상기시켰습니다. 

이어 북한과의 만남에서 납북피해자 문제와 다른 많은 것들을 언급할 것이라며 지금은 대화를 하고 문제를 해결할 시기라고 강조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또 아직 북한과의 대화 장소는 정해지지 않았지만 5곳이 후보로 결정됐다며 빠른 시일 안에 공개하겠다고 말했습니다. 

[녹취: 트럼프 대통령] “We have not picked the sites yet, but we have picked five sites where it is potentially going to be, we will let you know fairly soon.”
 
이어 매우 좋은 회담을 갖거나 그렇지 않을 수도 있고 아예 회담이 열리지 않을 수도 있지만 전세계의 문제를 해결할 좋은 기회라고 생각한다고 설명했습니다. 

그러면서 이 문제는 미국이나 일본, 다른 어느 국가만의 문제가 아닌 전세계의 문제라는 점도 거듭 강조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미국이 북한 측과 매우 고위급에서 직접 대화를 시작했다는 사실도 확인했습니다. 

[녹취: 트럼프 대통령] “We have also started talking to North Korea directly. We have had direct talks with very high levels, extremely high levels with North Korea.”

트럼프 대통령은 한국이 북한과 만남을 갖고 전쟁을 종료할 수 있을지 보려 한다며 축복을 빈다고 말했습니다. 

[녹취: 트럼프 대통령] “South Korea is meeting and has plans to meet with North Korea to see if they can end the war and they have my blessing on that.”

이어 북한은 매우 친절했다며 미국이나 특히 자신이 아니었다면 북한은 어떤 것도 논의하지 않았을 것이고 올림픽도 실패했겠지만 결국 큰 성공으로 이어졌다고 설명했습니다. 

그러면서 사람들은 한국전쟁이 끝나지 않았다는 사실을 알지 못한다며, 현재 한국과 북한이 종전협정에 이르는 것을 논의하고 있다고 거듭 밝혔습니다. 

[녹취: 트럼프 대통령] “People don’t realize the Korean War has not ended. It’s going on right now. And they are discussing an end to the war so subject to a deal, they would certainly have my blessing and they do have my blessing to discuss that.”

한편 트럼프 대통령은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북한과의 국경지역에서 많은 도움을 주고 있다며 감사의 뜻을 전하기도 했습니다. 

VOA 뉴스 김영남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