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아베 신조 일본 총리.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왼쪽)과 아베 신조 일본 총리.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오늘(17일)부터 이틀 일정으로 플로리다 마라라고 휴양지에서 정상회담을 개최합니다. 

두 정상은 이번 회담에서 5월이나 6월 초로 예정된 미-북 정상회담을 앞두고 대북정책을 조율하고, 양국 간 통상 현안을 논의할 예정입니다. 

아베 총리는 미국으로 출국하기에 앞서 기자들에게 "이번 회담에서 북한과 경제 문제에 관한 양국 간 협력을 재확인하고, 굳건한 미-일 동맹을 보여주길 원한다"고 밝혔습니다. 

앞서 아베 총리는 트럼프 대통령을 만나 일본인 납북자 문제 해결과 북한의 중, 단거리 탄도미사일 포기를 위해 협력해 줄 것을 요청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또 미국에 일본산 철강에 대한 고율 관세 부과를 철회해 줄 것을 요청할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언론들은 트럼프 대통령과 아베 총리 모두 각종 스캔들 등으로 국내에서 정치적으로 궁지에 몰린 상황인 만큼 이번 회담을 통해 돌파구를 마련하길 바라고 있다고 분석했습니다.

아베 총리는 트럼프 대통령이 안보 문제와 무역 현안을 연계할 가능성을 우려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VOA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