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여정이 지난 13일 평양에 도착한 쑹타오 중국 공산당 대외연락부장을 환영하고 있다.
김여정이 지난 13일 평양에 도착한 쑹타오 중국 공산당 대외연락부장을 환영하고 있다.

중국 예술단을 이끌고 북한을 방문한 쑹타오 중국 공산당 대외연락부장이 어제(14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을 면담했습니다.

북한 관영 ‘조선중앙통신’은 오늘(15일) 김 위원장이 어제(14일) 쑹타오 부장 일행을 만나 담화를 나눴다고 보도했습니다. 

통신은 쑹 부장이 시진핑 주석의 인사를 전했고 김 위원장은 지난달 중국 방문을 “잊을 수 없는 나날”이라고 말하며 중국 동지들이 따뜻한 동지적 우의와 친선의 정을 담아 극진하게 환대해 줘서 감회가 깊다고 말했다고 전했습니다. 

북-중 관계는 북한 정권의 지속적인 핵·미사일 도발로 지난 몇 년 동안 멀어졌지만, 김 위원장이 지난달 베이징을 전격 방문해 북중 정상회담을 한 뒤 개선 조짐을 보이고 있습니다.

하지만 중국이 이런 해빙 분위기를 반영해 유엔의 대북제재결의 이행도 완화했는지는 확인되지 않고 있습니다. 

미 전문가들은 중국이 유엔 대북제재 결의를 이례적으로 착실히 이행하면서 북한 정권이 큰 경제적 타격을 받았다고 지적해 왔습니다. 

‘조선중앙통신’은 이날 김 위원장이 북-중 관계 발전에 만족을 표하며 두 나라 관계를 새 시대적 요구에 맞게 새로운 단계로 발전시켜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고 전했습니다. 

쑹타오 부장은 이날 리수용 노동당 국제담당 부위원장과 회담하고 두 나라 관계 발전에 관해 의견을 교환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은 전했습니다. 

쑹 부장이 이끌고 온 중국 예술단은 31차 4월의 봄 친선예술축전에 참가하며 어제(14일) 만수대예술극장에서 공연했습니다.

VOA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