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12일 백악관에서 주지사들과 연방 하원의원들과 회의하고 있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12일 백악관에서 주지사들과 연방 하원의원들과 회의하고 있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현재 북한 지도자 김정은과의 만남이 준비되고 있다며, 어떤 일이 일어날지 지켜보자고 밝혔습니다. 북한 문제를 해결하는데 중국이 도움을 주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김영남 기자가 보도합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자신과 김정은 간의 만남이 현재 준비되고 있다며 훌륭할 것으로 생각한다고 밝혔습니다. 

[녹취: 트럼프 대통령] “Meetings are being set up right now between myself and Kim Jong-un, who will be - I think it will be terrific. I think we’re going with a lot of respect, and we’ll see what happens. So we’ve come a long way.” 

트럼프 대통령은 12일 백악관에서 주지사들과 연방 하원의원들과 만난 자리에서 양측이 서로를 매우 존중하면서 이를 진행할 것이라며 어떤 일이 일어날지 지켜보자고 말했습니다. 또한 이와 관련해 큰 진전을 이뤘다고 덧붙였습니다. 

아울러 북한 문제를 해결하는 데 중국이 도움을 주고 있다며 감사의 뜻도 전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미-중 간 무역 협상이 잘 진행되고 있다는 점을 언급한 뒤 우리는 매우 잘 지내고 있다며, 매우 중요한 것은 중국이 북한과의 국경 지역에서 미국을 매우 많이 도와주고 있다는 점이라고 말했습니다. 

[녹취: 트럼프 대통령] “while we’re talking about China, we are getting along very well. I think we’re going to do some great things. But very importantly, they’re very much helping us at the border of North Korea and they’re continuing to.” 

그러면서 이런 점은 중국에게도 매우 도움이 될 것이라며 (북한) 핵무기를 폐기하는 것은 그들에게도 매우 좋고 모두에게도 좋다고 덧붙였습니다. 

[녹취: 트럼프 대통령] “I think it’s certainly very beneficial to them. Getting rid of nuclear weapons is very good for them. Good for everybody.”

또 이 문제를 해결하는 데 중국이 미국에게 정말 훌륭한 도움을 줘왔다고 강조했습니다. 

[녹취: 트럼프 대통령] “But perhaps that’s one of the reasons that they are so helpful. They’ve been really terrific in helping us get to some kind of a settlement.”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9일 미-북 정상회담과 관련해, 양측이 서로를 매우 존중할 것으로 생각한다며 북한을 비핵화하는 합의를 이뤄낼 수 있기 바란다고 밝힌 바 있습니다. 

한편 익명을 요구한 백악관 관리는 9일 VOA에 점진적이고 단계적인 접근 방식을 택한 북한과의 과거 협상들은 모두 실패했다며 트럼프 행정부는 북한이 시간을 버는 것을 허용하는 협상들에 관심이 없다고 강조했었습니다. 

또한 미국은 과거와 다른 방법을 취할 것이라며 지금은 비핵화를 향해 대담한 행동과 구체적인 단계들을 밟을 시기라고 전했었습니다. 

VOA 뉴스 김영남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