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국 해군의 HMS 알비온 상륙함.
영국 해군의 HMS 알비온 상륙함.

영국 정부가 태평양 지역에 군함을 추가로 배치해 대북 제재 감시 강화에 나서겠다고 밝혔습니다. 북한 핵 프로그램의 주요 자금원이 되는 불법 해상 교역을 단속할 방침입니다. 김영남 기자가 보도합니다. 

영국 정부가 유엔 대북 제재 이행 강화 등을 위해 군함을 추가적으로 아시아태평양 해역에 배치하기로 했습니다. 

개빈 윌리엄슨 영국 국방장관은 11일 보도자료를 통해 상륙함 HMS 알비온이 자유무역 보호와 연합훈련 참가, 유엔 대북 제재 지원을 위해 동북아시아 지역에 배치됐다고 밝혔습니다. 

또한 알비온과 현재 해당 지역에 배치된 HMS 서덜랜드, 그리고 올해 안에 추가 배치될 HMS 아가일 등 군함 3척은 모두 역내 동맹국들을 지원하기 위한 목적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윌리엄슨 국방장관은 군함 알비온과 서덜랜드, 아가일의 배치는 영국의 국제적 책무와 역내 평화와 안보, 번영을 유지하기 위한 확고한 의지를 보여준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북한의 발언이 구체적 행동과 일치될 때까지 영국은 파트너 국가들과 동맹국들과의 긴밀한 협조 아래 압박을 유지하고 제재를 엄격하게 이행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영국 국방부는 알비온이 서덜랜드와 함께 북한의 불법 핵 프로그램의 주요 자금원이 되는 불법 해상 교역을 감시할 계획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실제로 유엔 안보리 대북 결의는 북한의 공해상 선박간 환적을 금지하고 있지만 선박간 환적 행위는 꾸준히 적발돼 왔습니다. 

한편 영국 외교부는 이날 VOA에 외교부 역시 윌리엄슨 국방장관의 입장과 비슷한 대북 정책을 밝혀왔었다고 강조했습니다. 

그러면서 보리스 존슨 외교장관이 지난 1월 16일 캐나다 벤쿠버에서 열린 외교장관 회의에서 한 발언을 소개했습니다. 

당시 존슨 장관은 “북한과 한국이 대화를 하고 있고 올림픽에 따른 긴장 완화가 있다는 것은 좋은 일이지만 북한 김정은의 불법 (무기) 프로그램들이 지속되고 있다는 사실을 사람들이 인지하기를 바란다”고 말했었습니다. 

아울러 김정은이 추가 긴장 고조로 이어지게 될 도발과 핵 무장의 길을 계속해 나갈 수 있지만, 그럴 경우 북한 주민들이 더욱 큰 경제적 고통을 받게 될 것이라고 강조한 바 있습니다. 

한편 영국 외교부는 북한과의 외교 관계 축소 계획이 있느냐는 질문에는 어떤 변화도 없다고 답했습니다. 

VOA 뉴스 김영남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