윌리엄 해거티 주일 미국대사가 10일 대사관저에서 일본인 납치 피해자 가족들을 면담했다. 해거티 대사는 이달 중순 열리는 미·일 정상회담에서 납북자 문제가 주요 의제로 다뤄질 것이라고 밝혔다.
윌리엄 해거티 주일 미국대사가 10일 대사관저에서 일본인 납치 피해자 가족들을 면담했다. 해거티 대사는 이달 중순 열리는 미·일 정상회담에서 납북자 문제가 주요 의제로 다뤄질 것이라고 밝혔다.

북한에 의한 일본인 납치 문제가 이달 중순 열리는 미일정상회담에서 중요한 의제로 다루어질 것이라고, 윌리엄 해거티 일본주재 미국대사가 말했습니다. 해거티 대사는 납치 피해자와 가족들의 고통이 잊혀지지 않았다고 말했습니다. 이연철 기자가 보도합니다. 

해거티 일본주재 미국대사가 10일 북한에 의해 납치된 일본인 피해자 가족들을 만났습니다. 

교도통신과NHK 등 일본 언론들에 따르면, 이날 만남은 도쿄에 있는 일본주재 미국대사 관저에서 한 시간 가량 이루어졌습니다.

피해자 가족 측에서는 ‘피랍일본인가족회’의 이즈카 시게오 회장과 일본인 납치 피해자의 상징인 요코다 메구미 씨의 어머니 요코타 사키에 씨 등이 참석했습니다. 

이즈카 회장은 해거티 대사에게, 피해자 가족들의 목소리를 트럼프 대통령에게 전달해 줄 것을 요청했습니다.

아울러 트럼프 대통령이 북한 지도자 김정은에게 가족들의 귀국을 강력히 촉구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습니다.

해거티 대사는 피해자 가족들의 사연을 듣는 이 같은 기회를 원했었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피해자와 그 가족들의 고통이 잊혀지지 않았다며, 피해자 가족들의 사연을 트럼프 대통령에게 전달할 것이라고 다짐했습니다.

이어 이달 중순 열리는 아베 신조 일본 총리와 트럼프 대통령 사이의 미일정상회담에서 북한에 의한 일본인 납치 문제가 중요한 의제로 다뤄질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미일정상회담은 오는 17일과 18일, 미 동남부 플로리다주의 트럼프 대통령 별장에서 열릴 예정입니다.

아베 일본 총리는 앞서 이달 초 납치 피해자 가족들을 만난 자리에서, 트럼프 대통령에게 납치문제에 대한 협조를 요청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해 9월 유엔총회 연설에서 북한의 일본인 납치를 규탄했고, 지난 해 11월 일본 방문 중에 일본인 납치 피해자 가족들을 만나는 등 이 문제에 관심을 표시했습니다. 

현재 일본 정부는 일본인 17 명을 북한에 의한 납치 피해자로 공식 인정하고 있습니다. 

또한 북한이 다른 일본인 실종 사건에도 관여했을 것으로 의심하면서 이에 대한 조사를 진행하고 있습니다.

VOA 뉴스 이연철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