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9일 백악관에서 열린 각료회의에 앞서 미북정상회담이 5월이나 6월 초 열릴 것이라고 말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9일 백악관에서 열린 각료회의에 앞서 미북정상회담이 5월이나 6월 초 열릴 것이라고 말했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북한의 비핵화라는 합의를 이뤄내길 바란다고 밝혔습니다. 북한과의 만남은 5월이나 6월 초 이뤄질 것이며 양국 관계가 과거와 달라지길 바란다고 강조했습니다. 김영남 기자가 보도합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미-북 정상회담과 관련해, 양측이 서로를 매우 존중할 것으로 생각한다며 북한을 비핵화하는 합의를 이뤄낼 수 있기 바란다고 밝혔습니다. 

[녹취: 트럼프 대통령] “I think there will be great respect paid by both parties, and hopefully we will be able to make a deal on the denuking of North Korea.”

트럼프 대통령은 9일 백악관에서 열린 각료회의에 앞서, 알다시피 북한측과 접촉이 있었고 5월이나 6월 초께 만날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또한 비핵화 문제와 관련해 북한도 이런 입장을 밝혔고 미국도 그렇게 말해왔다고 덧붙였습니다. 

아울러 북한과의 관계가 오랫동안 이어졌던 것과는 많이 달라지길 바란다고 말했습니다. 

[녹취: 트럼프 대통령] “Hopefully it will be a relationship that is much different than it has been for many many years. This should have been done by other presidents, and they decided they didn’t do it, they couldn’t have done it, but it would have been a lot easier, if it were done five years ago, 10 years ago, 20 years ago, a lot easier than now.”

그러면서 이는 다른 대통령들이 이뤄냈어야 한다며 그들은 이를 하지 않았고 할 수 없었다고 지적했습니다. 

또한 북한 문제를 해결하는 것은 5년 전이나 10년 전, 아니면 20년 전이 지금과 비교해 훨씬 더 쉬웠을 것이라고 지적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하지만 북한과의 만남이 결정됐고 매우 흥미진진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녹취: 트럼프 대통령] “But we have a meeting that has been set up with North Korea so that would be very exciting I think for the world. I think this is going to be very exciting thing for the world.”

또한 북한과의 만남은 전세계에도 매우 흥미로운 일이 될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덧붙였습니다. 

한편 미 행정부 관리는 전날, 미국은 김정은이 한반도 비핵화에 대해 논의하고자 한다는 사실을 확인했다고 VOA에 밝힌 바 있습니다. 

VOA 뉴스 김영남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