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부인 리설주가 1일 동평양대극장에서 열린 남측 예술단 공연 '봄이 온다'를 관람하며 박수를 치고 있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부인 리설주가 1일 동평양대극장에서 열린 남측 예술단 공연 '봄이 온다'를 관람하며 박수를 치고 있다

2018년 4월은 한반도의 운명을 가를 한 달이라고 해도 지나치지 않을 전망입니다. 이달 말 열리는 남북정상회담은 5월로 예정된 미-북 정상회담에서의 비핵화 담판의 성패와 밀접히 연계돼 있습니다. 한반도 현안을 알기 쉽게 설명해 드리는 `뉴스 해설’, 윤국한 기자와 함께 합니다.

진행자) 4월 첫 날, 평양에서 열린 한국 예술단 공연의 주제가 `봄이 온다’ 였습니다. 올 4월 한반도 정세에도 봄이 온 것일까요?

기자) 지금의 한반도 정세는 1년 전과 비교하면 그야말로 천양지차라고 할 수 있습니다. 지난해 4월 이 무렵 한반도는 한 치 앞을 내다보기 어려운 일촉즉발의 초긴장 상태에 놓여 있었습니다. 미-한 합동군사훈련이 한 달째 진행되는 가운데 핵 추진 항공모함 등 전략자산을 동원한 미군과 한국군의 무력시위가 한창이었습니다. 

진행자) 올해도 어제(1일)부터 미-한 합동군사훈련이 시작되지 않았나요?

기자) 네, 하지만 올해는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훈련 개최를 `이해한다’고 밝힌 가운데, 조용하게 진행되고 있습니다. 지난해 4월, 북한은 5일 무수단 미사일을 시작으로 세 차례나 탄도미사일을 시험발사 해 한반도 위기지수를 높였습니다. 김일성 주석의 생일인 4월 15일 무렵이면 늘 제기됐던 북한의 대형 도발에 대한 우려도 올해는 사라질 전망입니다. 

진행자) 이달의 최대 이벤트는 아무래도 남북정상회담 이겠지요?

기자) 네, 오는 27일 열리는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위원장의 남북정상회담은 5월로 예정된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위원장의 역사적인 미-북 정상회담에 풍향계 역할을 할 전망입니다. 남북정상회담은 미-북 정상회담과 이후 잇따를 주변국 정상들 간 접촉에도 큰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입니다.

진행자) 미국은 이달에 신임 국무장관과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이 각각 공식 업무를 시작하게 되지요?

기자) 그렇습니다. 국무장관에 내정된 마이크 폼페오 중앙정보국 CIA 국장에 대한 상원의 인준이 이달 중에는 마무리 될 것으로 보입니다. 또 존 볼튼 국가안보보좌관은 오는 9일부터 공식 업무를 시작합니다. 두 사람 모두 대북 강경파로 알려져 있는데요, 이들이 트럼프 대통령의 정상회담 준비에 미칠 영향이 지대한 관심사로 떠오르고 있습니다. 

진행자) 그 중에서도 트럼프 대통령이 김정은 위원장에게 비핵화와 관련해 어떤 요구를 할 지가 쟁점 아닌가요?

기자) 맞습니다. 미-북 정상회담의 성공은 비핵화를 이행하기 위한 구체적이고 현실적인 로드맵을 마련하는 데 달려 있다고 할 수 있습니다. 미국의 정상회담 준비는 이 부분에 초점을 맞춰 진행될 것으로 보입니다. 김정은 위원장은 이미 `단계적’ 비핵화를 주장하고 있는 상황입니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지난 31일 북한을 방문 중인 토마스 바흐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위원장을 접견한 사진을 조선중앙통신이 공개했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지난 31일 북한을 방문 중인 토마스 바흐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위원장을 접견한 사진을 조선중앙통신이 공개했다.

​​진행자) 김정은 위원장은 최근 들어 갈수록 자신감이 넘치는 행보를 보이고 있는 것 같습니다.

기자) 네, 지난주 전격적인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의 정상회담에 이어 토마스 바흐 국제올림픽위원회 IOC 위원장을 접견한 자리에서는 2020년 도쿄올림픽과 2022년 베이징 동계올림픽 참가를 약속했습니다. 또 어제(1일)는 부인 리설주와 함께 한국 예술단의 평양 공연을 관람했습니다. 과거 북한 최고 지도자에게서는 볼 수 없던 거침없고 개방적인 행보입니다.

진행자) 중국은 이미 시진핑-김정은 정상회담을 통해 한반도 문제의 핵심 당사국임을 과시했는데요, 평화협정 체결과 관련해서도 목소리를 높이겠지요?

기자) 그렇습니다. 일본 언론의 보도에 따르면 시진핑 주석이 최근 트럼프 대통령에게 보낸 메시지에는 남북한과 미국, 중국 4자가 참가하는 평화협정 체결 제안이 담겨 있습니다. 한반도 문제의 주역임을 선언한 셈입니다. 시 주석은 김정은 위원장과의 정상회담을 통해 이미 미-북 정상회담을 앞둔 김 위원장에게 든든한 후원자의 역할을 보장한 상태입니다.

진행자) 문재인 대통령은 남북정상회담 이후 남-북-미 3자 정상회담과 남-북-미-중 4자 정상회담을 각각 추진 중이지요?

기자) 그렇습니다. 한반도 평화 정착을 위해서는 미국과 중국의 역할이 절대적이라는 판단에 따른 것입니다. 김정은 위원장도 올 상반기에 중국과 남한, 미국에 이어 러시아와 일본 등 6자회담 당사국 정상들을 모두 만나게 될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는데요, 남북한 정상이 한반도 정세의 운전자 역할을 하는 이례적인 상황입니다. 김정은 위원장이 말한 대로, 평양에서 열린 `봄이 온다’ 공연에 이어 올 가을에는 서울에서 남북한 예술단이 `가을이 왔다’란 주제로 공연을 하게 될지 주목됩니다.

한반도 현안을 알기 쉽게 설명해 드리는 `뉴스 해설’ 이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