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9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오하이오주 리치필드의 사회기반 훈련시설에서 연설하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 자리에서 북한과의 협상이 이뤄질 때까지 한미 FTA를 유보할 수도 있다고 밝혔다.
29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오하이오주 리치필드의 사회기반 훈련시설에서 연설하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 자리에서 북한과의 협상이 이뤄질 때까지 한미 FTA를 유보할 수도 있다고 밝혔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북한과의 핵 협상이 타결될 때까지 한국과의 자유무역협정(FTA) 최종 합의를 유보할 수 있다고 밝혔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어제(29일) 오하이오주에서 연설하면서 "이 것이 매우 강력한 (협상)카드이기 때문"이라며 이 같이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자신은 모든 사람이 공정한 대우를 받도록 확실히 하길 원한다"고 덧붙였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FTA 개정 협상에서 미국은 한국과 훌륭한 합의를 얻어냈고, 한국도 잘 했지만, 잠시 그 합의를 연기할 것 같다고 거듭 밝혔습니다. 

앞서 미국과 한국은 28일 FTA 개정 협상이 사실상 타결됐다며 공동선언문을 발표했습니다. 

한편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연설에서 "우리는 북한과 매우 잘 해나가고 있고 확실히 수사도 다소 잠잠해졌다면서, 무슨 일이 일어날지, 어떤 결과가 나올지 지켜 볼 것이며, 아마 좋을 수도 있고 나쁠 수도 있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결과가) 만약 좋지 않으면 우리는 걸어나갈 것이고, 만약 좋으면 수용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VOA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