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지난달 오하이오주 블루애시에서 열린 정책 홍보 집회에서 연설하고 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지난달 오하이오주 블루애시에서 열린 정책 홍보 집회에서 연설하고 있다.

미국인 10명 가운데 6명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회담을 지지하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북 핵 위협에 대한 우려도 크게 줄어든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안소영 기자가 전해 드립니다.

미국인들 절대 과반수는 미-북 정상회담을 지지하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미국 `CNN’ 방송이 22일부터 닷새 동안 미국인 1,014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설문조사 결과, 응답자의 62%가 트럼프 대통령의 미-북 정상회담 결정에 찬성한다고 답했습니다.

반대한다는 응답자는 31%로 찬성 의견의 정확히 절반에 그쳤습니다.

지지 정당 별로는 공화당 지지자의 82%, 민주당 지지자 38%가 정상회담에 찬성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이 북한 문제를 잘 해결하고 있느냐는 질문에는 43%가 그렇다고 답해, 지난 11월 조사 당시 35%에서 8%포인트 증가했습니다. 이는 트럼프 대통령 집권 이후 가장 높은 수치입니다.

`폭스 뉴스’의 설문조사에서도 응답자10명 가운데 6명이 트럼프 대통령과 김 위원장의 만남을 지지한다고 답했고, 반대한다는 응답자는30%에 그쳤습니다.

하지만 북한이 핵무기를 포기할 것으로 보는 응답자는 많지 않았습니다.

정상회담에서 북한의 핵 포기를 이끌어 낼 수 있을 것으로 보느냐는 질문에 74%가 그렇지 않다고 답했고, 핵 포기 목표를 달성할 수 있다고 답한 응답자는 16%에 그쳤습니다.

`AP통신’과 시카고대학이 지난주 실시해 26일 발표한 여론조사에서도 미-북 정상회담을 지지한다는 응답자는48%로, 부정적인 응답자 29%를 압도했습니다.

정상회담에서 누가 승자가 될 것으로 보느냐는 질문에는 42%가 트럼프 대통령, 26%는 김 위원장이라고 답했습니다.

한편 5월로 예정된 미-북 정상회담 소식에, 미국인들의 북 핵 위협 공포감도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CNN’ 방송 설문조사에서는 북한을 미국에 대한 즉각적 위협이라고 밝힌 응답자가 39%로 지난해 9월의 50%에서 11%포인트나 줄어들었습니다.

`AP통신’과 시카고대학 공동조사에서도 ‘북 핵 위협을 매우 걱정한다’는 응답자는 50%로 지난해 10월 69%에서 19%포인트 줄었습니다.

이와 함께 대북 군사 행동을 지지한다는 응답자도 지난해 조사보다 평균 10%포인트 넘게 줄어들었습니다.

`CNN’ 방송의 설문조사에서는 외교적 노력으로 북 핵 문제를 해결할 수 있다는 응답자가 63%로, 지난해 10월 조사 때보다 20%포인트 늘어났습니다.

`폭스 뉴스’ 조사에서도 외교적으로 북한 문제를 해결할 수 있다는 응답자가 42%로, 지난 10월의 34%에서 8%포인트 늘었습니다.

VOA뉴스 안소영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