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일국(왼쪽) 북한 조선올림픽위원회 위원장이 지난 3월 평양을 방문한 토마스 바흐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위원장과 환담하고 있다.
29일 토마스 바흐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위원장(오른쪽)과 김일국 북한 조선올림픽위원회 위원장이 평양에서 만나 이야기하고 있다. 북한 조선중앙통신은 이날 토마스 바흐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위원장이 평양에 도착했다고 보도했다.

토마스 바흐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위원장이 오늘(29일) 평양을 방문했습니다.

IOC는 이날 발표한 성명에서 바흐 위원장이 사흘간 북한에 머물며 북한 IOC 관계자 등과 만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또 이번 방문이 IOC와 남북한의 합의에 따라 북한의 초청으로 이뤄졌다고 덧붙였습니다. 

바흐 위원장은 방북 기간 북한 선수들의 성공적인 평창 동계올림픽 참가 이후 북한의 스포츠 발전과 2020년 도쿄올림픽, 2022년 베이징 동계올림픽 출전을 목표로 한 북한 올림픽위원회의 준비 등에 대해 집중 논의할 것이라고 IOC는 밝혔습니다. 

바흐 위원장은 이번 방문 기간 김정은 국무위원장과 만날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VOA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