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라 허커비 샌더스 백악관 대변인이 28일 정례브리핑에서 최근 열린 북·중 정상회담 등 북한 문제에 관한 미국 정부의 입장을 설명했다.
새라 허커비 샌더스 백악관 대변인이 28일 정례브리핑에서 최근 열린 북·중 정상회담 등 북한 문제에 관한 미국 정부의 입장을 설명했다.

백악관은 북한 문제에 대해 신중한 낙관론을 유지하고 있다고 거듭 확인했습니다. 미-북 정상회담이 최대한 빨리 열리길 바라지만, 제대로 이뤄지는 것 역시 중요하다고 강조했습니다. 김영남 기자가 보도합니다. 

새라 샌더스 백악관 대변인은 북한 문제와 관련해 신중한 낙관론을 이어가겠다며, 상황이 올바른 방향으로 나아가는 것 같다고 밝혔습니다. 

[녹취: 새라 샌더스 대변인] “Certainly we are going to be cautiously optimistic, but we feel like things are moving in the right direction, and that the meeting yesterday was a good indication that the maximum pressure campaign has been working.”

샌더스 대변인은 28일 정례브리핑에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의 정상회담에 대한 질문에 이같이 답했습니다.

김 위원장과 시진핑 주석의 회담은 최대 압박 캠페인이 작동한다는 것을 보여주는 좋은 신호라는 겁니다.

이어 김정은 위원장이 지도자가 된 뒤 처음으로 북한을 떠나는 것을 목격했다며, 이를 최대 압박 캠페인이 계속 작동하고 있다는 것을 보여주는 긍정적인 신호로 간주한다고 거듭 강조했습니다.

[녹취: 새라 샌더스 대변인] “We saw him leave for the first time since becoming the leader of the North Korea, leaving his country for the first time for that meeting, and we consider that to be a positive sign that the maximum pressure campaign is continuing to work. And we are going to continue moving forward in this process and hopes for the meeting down the road.” 

그러면서 미국은 이런 과정을 계속 진전시킬 것이고, 미-북 회담을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회담 일정을 5월로 목표하고 있는지 묻는 질문에는, 이 회담은 전세계적으로 중요한 일이며 최대한 빠르게 이뤄지도록 하고 싶다고 대답했습니다. 

[녹취: 새라 샌더스 대변인] “Certainly, we would like to see this obviously, this is something a global importance, and we want to make sure that it is done as soon as we can, but we also want to make sure it is done properly, and we are working towards that goal.”

하지만 미국은 회담이 제대로 이뤄지기를 바라며, 이 목표를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아울러 이미 밝힌대로 북한이 (회담을) 제의했고 미국은 이를 수락했으며, 이런 절차를 계속해 진행해 나갈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샌더스 대변인은 김 위원장과 시 주석의 만남을 백악관이 언제 알게 됐느냐는 질문에, 워싱턴주재 중국대사가 전날 백악관을 방문해 국가안보회의 관계자들에게 설명했고, 이들이 트럼프 대통령에게 보고했다고 말했습니다.

VOA 뉴스 김영남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