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을 방문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악수하는 모습을 28일 중국 관영 CCTV가 보도했다.
중국을 방문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악수하는 모습을 28일 중국 관영 CCTV가 보도했다.

북한이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중국 방문을 공식 확인했습니다. 김 위원장은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 만나 한반도 정세 등에 대해 의견을 나누고, 양국 관계를 개선해 나가기로 합의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김영남 기자가 보도합니다. 
 
북한 관영 `조선중앙통신’은 28일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의 초청으로 3월 25일부터 28일까지 중국을 비공식 방문했다고 보도했습니다. 
 
김 위원장의 방중에는 부인 리설주가 동행했으며, 최룡해.박광호.리수용.김영철 노동당 부위원장과 리용호 외무상 등이 수행했다고 통신은 밝혔습니다. 

중국을 방문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부부와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 부부가 함께 기념촬영을 하는 모습을 28일 중국 관영 CCTV가 보도했다.
중국을 방문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부부와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 부부가 함께 기념촬영을 하는 모습을 28일 중국 관영 CCTV가 보도했다.

​​김 위원장의 이번 중국 방문은 지난 2011년 집권 이후 첫 해외 방문이자 첫 정상회담입니다.

`조선중앙통신’은 “조-중 두 당, 두 나라 최고 영도자 동지들이 조-중 친선관계 발전과 조선반도 정세 관리 문제들을 비롯해 중요한 사안들에 대해 깊이 있는 의견을 교환했다”고 전했습니다. 
 
이어 김 위원장은 북-중 간 단결과 협력을 굳건히 해 나가야 한다고 말했으며, 시 주석이 김 위원장의 방문을 초청했고, 김 위원장은 이를 수락했다고 보도했습니다. 
 
중국 관영 `신화통신’도 시진핑 주석의 초청에 따라 김 위원장이 중국을 비공식 방문했다고 보도했습니다. 
 
보도에 따르면 시 주석과 부인 펑리위안은 김 위원장과 부인 리설주를 위해 연회를 열고 함께 연극 공연을 관람했습니다. 
 
두 정상의 회동에는 중국 측에서 리커창 총리와 왕후닝 정치국 상무위원, 왕치산 국가부주석이 배석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신화통신’은 또 중국 공산당이 중국을 처음 방문한 김 위원장에게 따뜻한 환영을 전했다고 밝혔습니다. 
 
시 주석은 회담에서 중국과 북한의 전통적 우호관계가 선대 지도자들에 의해 구축됐으며, 앞으로도 상호 지원하고 협력하면서 관계를 돈독히 해 나가야 한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중국 관영 `중국중앙TV’는 시 주석과 김 위원장이 부부동반으로 만찬을 한 뒤 양국 우호 협력에 대해 뜻을 같이하면서 한반도 평화와 안정을 위해 노력하기로 합의했다고 보도했습니다. 

VOA 뉴스 김영남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