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을 방문한 바락 오바마 전 미국 대통령이 25일 아베 신조 일본 총리와 대화를 나누고 있다.
일본을 방문한 바락 오바마 전 미국 대통령이 25일 아베 신조 일본 총리와 대화를 나누고 있다.

바락 오바마 전 미국 대통령은 북한의 위협에 대한 국제사회의 공동 대처가 중요하다고 강조했습니다. 또한, 북한은 국제규범에서 완전히 벗어났고 전 세계와 완전히 단절된 국가라고 지적했습니다. 이연철 기자가 보도합니다.

일본을 방문 중인 오바마 전 대통령은 25일, 북한이 진정한 위협이라고 말했습니다.

오바마 전 대통령은 이날 도쿄에서 비정부기구가 주최한 국제포럼에서, 북한이 지속적으로 핵무기 개발을 추구했고, 김정은이 더 많은 핵무기를 개발하고 역내 뿐 아니라 전 세계에 심각한 위협을 제기하는 전달 체계 능력을 개발할 것이라는 의도를 숨기지 않고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그러면서, 지금까지 만족할만한 진전을 보지 못한 것이 분명하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나, 한 가지 인식해야 할 매우 중요한 점은 개별적으로는 어떤 나라도 모두가 함께 노력하는 것만큼 효과적으로 문제를 해결할 수 없다는 점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오바마 전 대통령은 북한이 핵을 포기하도록 만들기 위한 노력이 여전히 어렵다는 점을 인정했습니다.

그러나, 한국, 일본뿐 아니라 중국 등 여러 나라들이 단독으로 행동하는 것 보다 함께 북한에 대한 압박에 나서는 것이 더 나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또한, 오바마 전 대통령은 북한과 핵 협상을 하기가 어렵다며, 이는 부분적으로 북한의 고립으로 대북 무역제재와 여행제재 같은 지렛대의 효과가 제한적이기 때문이라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북한은 국제규범에서 완전히 벗어났고 전 세계와 완전히 단절된 국가라고 지적했습니다.

오바마 전 대통령은 과거 미국이 이란의 핵무기에 대해 했던 노력이 성공적이었던 것은 거기에 더 많은 지렛대가 있었기 때문이라고 말했습니다.

그러나, 북한과는 함께 할 상업이나 여행이 거의 없다며, 이는 북한이 협상이 덜 얽매이게 만든다고 말했습니다.

오바마 전 대통령은 항상 북한 문제를 평화적으로 해결하기를 선호했다며, 그렇지 않을 경우 그 비용이 엄청날 것이기 때문이라고 덧붙였습니다. 

VOA 뉴스 이연철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