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노 다로 일본 외무상
고노 다로 일본 외무상

일본의 고노 다로 외무상이 20일 “북한과의 정상회담을 고집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교도통신에 따르면 고노 외무상은 이날 참의원 외교방위위원회에 출석해 한국, 미국, 일본이 북한과 한 나라씩 회담을 하는 것은 북한의 입장을 유리하게 할 뿐이라며 이렇게 말했습니다.

앞서 아베 신조 총리는 지난 16일 한국 문재인 대통령과 전화통화에서 2002년 9월 고이즈미 총리의 평양 방문 상황을 언급하며 북한과 대화하겠다는 의지를 보인 바 있습니다.

한편 고노 외무상은 이날 한국 국방부가 내달 1일부터 미한 연합훈련을 진행한다고 발표한 것과 관련해 “지역의 평화와 안전에 기여할 것”이라며 북한이 비핵화에 구체적인 행동을 취할 때까지 제재와 군사훈련을 확실시 실시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VOA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