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과 남북한의 1.5트랙 대화 참석을 위해 핀란드를 방문한 최강일 북한 외무성 부국장(왼쪽 2번째) 등 북한 대표단이 헬싱키의 한 식당을 나서고 있다.
미국과 남북한의 1.5트랙 대화 참석을 위해 핀란드를 방문한 최강일 북한 외무성 부국장(왼쪽 2번째) 등 북한 대표단이 헬싱키의 한 식당을 나서고 있다.

핀란드에서 미국 전직 대사와 북한 외무성 관리 등이 참석한 반관반민 대화가 열린 가운데, 국무부는 미국 정부와 무관한 행사라는 점을 거듭 강조했습니다. 백성원 기자가 보도합니다. 

국무부는 (핀란드에서 열리는) 이번 대화에 대해 어떤 정보도 없다고 밝혔습니다. 

 [녹취: 캐티나 애덤스 대변인] “I don’t have any information on this meeting.”

캐티나 애덤스 국무부 동아시아태평양 담당 대변인은 19일 VOA와의 전화통화에서 이날 핀란드에서 미국, 한국, 북한 3자간 반관반민 대화가 열린 데 대해 이같이 말했습니다. 

애덤스 대변인은 이번 대화가 미-북 정상회담에 앞선 탐색적 성격을 갖는 지, 또 현지에서 미-북 당국자 간 접촉이 이뤄질 가능성을 묻는 질문에, 미국 정부와 무관하다는 반응을 보였습니다. 

[녹취: 캐티나 애덤스 대변인] “Track 2 meetings are routinely held on a variety of topics around the world and occur independent of U.S. government involvement.”

다양한 주제를 논의하는 (민간 차원의) 트랙 2 회동은 전 세계에서 정기적으로 열리고 있고, 미국 정부와 관계없이 독립적으로 이뤄진다는 설명입니다. 

국무부는 그 동안 유럽과 아시아 각국에서 미-북 반관반민 접촉이 있을 때마다 정부와 관련이 없다며 거리를 둬왔습니다. 당시 익명을 요구한 국무부의 한 관리는 국무부가 해당 대화에 참석했던 전직 관리 등 미국 측 대표들로부터 따로 브리핑을 받지 않는 경우도 많다고 말했습니다. 

이번 대화에는 캐슬린 스티븐스, 토마스 허버드 전 주한미국대사가 미국 측 대표로 참석했습니다. 북한 측은 대미 외교 핵심 실무자인 최강일 외무성 부국장이, 한국 측은 대사 출신 전직 외교부 관리와 군축 분야 전문가 등이 참석했습니다. 

VOA 뉴스 백성원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