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18일 가가와현 요코스카에 위치한 방위대학교 졸업식에 참석했다.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18일 가가와현 요코스카에 위치한 방위대학교 졸업식에 참석했다.

일본의 아베 신조 총리는 18일 북한이 핵과 미사일을 포기할 때까지 계속 압박할 것이라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교도통신에 따르면 아베 총리는 이날 방위대학교 졸업식에서 “국제사회가 일치단결해 북한이 구체적 행동을 취할 때까지 최대한의 압력을 가해 갈 것”이라며 이러한 확고한 입장은 절대로 흔들리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또 아베 총리는 북한이 제재를 피하기 위해 해상에서 선박 간 물자를 옮겨 싣는 ‘환적’과 관련해 자위대가 수집한 정보가 위반 행위 억지에 크게 기여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평화는 결코 남으로부터 부여되는 것이 아니다”라며 방위력 강화의 필요성을 강조했습니다.

아베 총리는 일본의 방위력 계획인 ‘방위계획대강’과 관련해 “육해공이라는 기존 구분에 얽매인 발상으로는 이 국가를 지켜낼 수 없다”며 새로운 영역인 사이버와 우주 분야에서도 대처하겠다는 뜻을 표명했습니다.

아베 총리는 졸업식 이후 해상자위대 요코스카 기지를 시찰했습니다.

VOA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