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경화 한국 외교장관.
강경화 한국 외교장관.

북한과의 협상을 위해 어떤 보상도 제공하지 않을 것이라고, 강경화 한국 외교장관이 밝혔습니다. 강 장관은 미군의 한국 주둔을 절대적으로 확신한다고 말했습니다.이연철 기자가 보도합니다.

미국을 방문중인 한국의 강경화 외교장관은 18일 미국과 한국이 북한과의 협상을 위해 어떤 보상도 제공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이날 미국 CBS 방송의 시사 프로그램 ‘페이스 더 네이션’에 출연한 강 장관은 현 시점에서 미국과 한국이 북한에 어떤 것도 제의하지 않았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미국과 한국이 북한과 관여할 것이지만, 대화를 위한 보상이 없을 것이라는 점을 분명히 했다고 강조했습니다.

강 장관은 한국이 김 위원장을 신뢰하느냐는 질문에는, 그것은 신뢰의 문제가 아니라 논의와 행동 촉구의 문제라며, 일단 그 같은 행동을 보면 앞으로 나아가는 것이라고 대답했습니다.

또한, 강 장관은 북한 측으로부터 아직 미북정상회담에 대한 공식 반응이 나오지 않는 것과 관련해, 의사 소통 채널이 만들어진 만큼 메시지가 오고 갈 것으로 믿는다고 말했습니다.

하지만, 북한 지도자도 어느 정도 시간이 필요할 것으로 생각한다며, 김정은 위원장이 현재 상황을 파악 중인 것으로 믿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김 위원장이 공식적인 메시지를 제시하기 위해 필요한 시간을 주고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강 장관은 남북정상회담을 위한 추가적인 조건이 없다는 점도 밝혔습니다.

한국이 북한에 분명한 용어로 비핵화 의지를 밝힐 것을 요청했고, 사실상 김 위원장이 이미 그 같은 의지를 전달했다는 겁니다.

그러면서, 그 같은 말들이 북한 최고 지도자로부터 직접 나온 것은 처음이라며, 전에는 그런 적이 없었다고 말했습니다.

강 장관은 또한 이날, 미군의 한국 주둔을 절대적으로 확신한다고 말했습니다.

강 장관은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무역 분쟁 때문에 주한미군 철수를 시사했다는 보도에 대해, 주한미군이 언급될 때마다 놀라게 된다며, 이번에도 관심을 끌었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나, 한국은 동맹과 미군의 한국 주둔에 대한 미국의 공약을 절대적으로 확신한다고 강조했습니다.

강 장관은 더 큰 흐름에서 볼 때 수 십 년 간 한반도 뿐 동북아시아의 평화와 안보의 기반은 미한동맹이었다고 강조했습니다.

VOA 뉴스 이연철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