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용호(가운데) 북한 외무상이 16일 스웨덴 스톡홀름 시내 정부청사를 나서 차에 오르고 있다.
리용호(가운데) 북한 외무상이 16일 스웨덴 스톡홀름 시내 정부청사를 나서 차에 오르고 있다.

스웨덴에 머물고 있는 리용호 북한 외무상이 오늘(17일) 마르고트 발스트룀 외무장관과 회담했습니다.

두 사람의 회담은 스톡홀롬에서 비공개로 진행됐다고 AP통신 등은 전했습니다.

이에 앞서 스웨덴 외무부는 회담 요약문을 제공할 계획이라고 밝혔지만 아직 확인되지 않았습니다.

지난 15일 스웨덴에 도착한 리 외무상은, 일정 첫날과 어제, 그리고 오늘까지 사흘에 걸쳐 발스트룀 장관과 만났습니다.

전날(16일) 발스트룀 장관은 리 외무상과 회담 직후 "훌륭하고 건설적인 회담"이라고 평가했지만, 구체적으로 어떤 논의를 했는지는 밝히지 않았습니다. 리 외무상 역시 만남에 대해 아무런 언급도 하지 않았습니다.

리용호 북한 외무상 일행을 기다리는 취재진이 지난 15일 스웨덴 스톡홀름 시내 외무부 청사 주변에 모여있다.
리용호 북한 외무상 일행을 기다리는 취재진이 지난 15일 스웨덴 스톡홀름 시내 외무부 청사 주변에 모여있다.

​​리 북한 외무상은 어제(16일) 스테판 뢰벤 스웨덴 총리도 면담했습니다.

뢰벤 총리가 앞서 스웨덴이 미-북 정상회담과 관련해 역할을 할 준비가 돼 있다고 밝힌 가운데, 리 외무상의 출국 날짜가 미뤄져 현지 활동 내용에 관심이 쏠리고 있습니다.

지난 1973년 북한과 수교한 스웨덴은 1975년 서구 국가로는 최초로 평양에 대사관을 개설했습니다. 스웨덴 대사관은 북한 내 미국 영사활동을 대행하고 있습니다.

VOA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