존 설리번 국무부 부장관(오른쪽)이 16일 고노 다로 일본 외무상과 워싱턴에서 만나 북한 핵 문제 등에 관해 논의했다.
존 설리번 국무부 부장관(오른쪽)이 16일 고노 다로 일본 외무상과 워싱턴에서 만나 북한 핵 문제 등에 관해 논의했다.

존 설리번 국무부 부장관이 16일 고노 다로 일본 외무상과 워싱턴에서 만나 북한의 불법 핵과 탄도미사일 프로그램 문제와 관련한 역내 미-일 동맹의 중요성을 확인했다고 국무부가 밝혔습니다. 

헤더 노어트 국무부 대변인은 이날 보도자료를 통해 두 사람은 트럼프 대통령과 북한의 지도자 김정은의 만남을 발표한 것이 역사적인 기회라는 데 동의하고, 전세계의 대북 최대 압박 캠페인이 작동하고 있으며 계속 유지돼야 한다는 점에도 의견을 같이했다고 설명했습니다. 

또한 설리번 부장관과 고노 외무상은 북한에 대한 국제사회의 압박은 북한이 신뢰할 수 있고 검증 가능하며 구체적인 비핵화 조치를 취할 때까지 계속돼야만 한다는 점에 동의했다고 덧붙였습니다. 

아울러 설리번 부장관과 고노 외무상은 그 밖에 다른 양자간 우려 사안과 국제적 우려 사안에 대해서도 논의했다고 노어트 대변인은 설명했습니다. 

VOA 뉴스 김영남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