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한국 대통령(왼쪽)과 아베 신조 일본 총리. (자료사진)
문재인 한국 대통령(왼쪽)과 아베 신조 일본 총리. (자료사진)

문재인 한국 대통령과 아베 신조 일본 총리는 오늘(16일) 전화통화를 갖고 북한의 비핵화를 위해 미-한-일 세 나라가 계속 긴밀히 협력을 강화하기로 했습니다. 

한국 청와대는 문 대통령이 이날 45분 동안 아베 총리와 통화를 했다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문 대통령이 통화에서 “한반도 평화가 남북정상회담만으로는 가능하지 않다”며 미-북, 북-일 관계도 개선해야 남북관계도 진전된다고 말했다고 밝혔습니다. 

일본 총리실은 문 대통령이 아베 총리에게 일본인 납치 문제 해결을 돕기로 약속하고 북한의 비핵화를 위해 최대의 압박을 지속하기로 했다고 밝혔습니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아베 총리가 통화에서 2002년 고이즈미 준이치로 전 총리의 평양선언을 언급하며 남북, 미-북 정상회담을 계기로 북-일 대화의 가능성에 대한 기대감을 피력했다고 밝혔습니다.

문 대통령과 아베 총리가 전화통화를 한 것은 이번이 10번째입니다.

VOA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