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리용호 외무상이 16일 스웨덴 스톡홀름 소재 총리실 '로젠바드' 에서 스테판 뢰벤 스웨덴 총리와 면담 후 건물을 나오고 있다.
북한 리용호 외무상이 16일 스웨덴 스톡홀름 소재 총리실 '로젠바드' 에서 스테판 뢰벤 스웨덴 총리와 면담 후 건물을 나오고 있다.

북유럽 국가 스웨덴을 방문 중인 리용호 북한 외무상이 오늘(16일) 스톡홀름에서 스테판 뢰벤 총리를 면담했습니다.

뢰벤 총리실 대변인은 오늘 ‘AFP’통신에 면담을 확인하면서 어떤 얘기를 나눴는지는 공개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리 외무상의 스웨덴 방문은 미-북 정상회담 개최와 관련해 관심을 끌고 있습니다.

뢰벤 총리는 앞서 스웨덴 뉴스통신사인 ‘TT’에 스웨덴이 미-북 정상회담과 관련해 역할을 할 준비가 돼 있다고 말했었습니다. 

리 외무상은 어제(15일) 스웨덴에 도착한 뒤 마르고트 발스트롬 외무장관을 만난 데 이어 오늘 오전에도 다시 만났습니다.

스웨덴 관리들은 여러 언론에 두 사람이 한반도 비핵화와 미-북 정상회담에 초점을 맞춰 대화를 나눴다고 말했습니다.

스웨덴 정부는 아직 리 외무상의 방문 결과에 대해 자세한 입장을 밝히지 않고 있습니다.

일부 스웨덴 관리들은 리 외무상이 오늘(16일) 출국하려던 애초 계획과 달리 18일까지 스웨덴에 머물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VOA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