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 정상회담 준비위원회 위원장인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왼쪽)이 지난 2월 서울 중구 반얀트리 호텔에서 열린 만찬에서 김여정 노동당 중앙위 제1부부장(가운데)과 리용호 북한 외무상을 맞이하고 있다.
남북 정상회담 준비위원회 위원장인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왼쪽)이 지난 2월 서울 중구 반얀트리 호텔에서 열린 만찬에서 김여정 노동당 중앙위 제1부부장(가운데)과 리용호 북한 외무상을 맞이하고 있다.

한국 정부는 오늘(16일) 남북정상회담 준비위원회 첫 전체회의를 열고 남북 고위급 회담을 이달 말에 추진하기로 했습니다.

준비위원장인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은 회의 뒤 브리핑에서, 북한에 고위급 회담을 공식 제안하기로 했다고 밝혔습니다.

또 남북이 이미 합의한 한국 측 예술단과 태권도시범단의 평양 방문 공연을 다음 달 초에 추진하기로 했습니다. 

임 실장은 또 남북정상회담 준비를 위한 의견 수렴을 위해 임동원 전 통일부 장관을 단장으로 하는 30~40명의 자문단을 위촉하기로 했다고 말했습니다.

남북정상회담은 4월 말 판문점에서 열립니다. 

임종석 실장은 정상회담 기간에 대해 판문점에서 하기 때문에 당일 회담으로 예상한다고 말했습니다.

VOA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