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14일 미주리주 세인트루이스의 보잉사 공장에서 열린 경제 정책 토론회에 참석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한국과의 무역 관계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왼쪽은 스티브 므누신 재무장관, 오른쪽은 데니스 뮐렌버그 보잉 CEO.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14일 미주리주 세인트루이스의 보잉사 공장에서 열린 경제 정책 토론회에 참석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한국과의 무역 관계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왼쪽은 스티브 므누신 재무장관, 오른쪽은 데니스 뮐렌버그 보잉 CEO.

백악관은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주한미군 철수를 시사하는 발언을 한 적이 없다고 밝혔습니다. 미-북 대화와 관련해서는 범정부 차원의 준비가 이뤄지고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김영남 기자가 보도합니다. 

백악관은 트럼프 대통령이 주한미군의 철수를 시사하지 않았다고 밝혔습니다. 

익명을 요구한 백악관의 한 관리는 트럼프 대통령이 한국과의 무역협상이 뜻대로 되지 않으면 주한미군을 철수할 수 있다는 점을 시사했다는 언론 보도에 대한 VOA의 논평 요청에 15일 이같이 말했습니다. 

이 관리는 트럼프 대통령이 말하려고 했던 것은 현 행정부가 미국인 근로자 상황을 개선하기 위해 미국의 무역과 투자 협정들을 재협상하는 데 전념하고 있다는 점이었다고 설명했습니다. 

또한 트럼프 대통령은 미국과 가까운 동맹인 한국과의 무역이 자유롭고 공정하며 상호 호혜적이게 되게끔 미-한 자유무역협정(FTA)을 개선하도록 지시를 내렸다고 덧붙였습니다. 

이 관리는 백악관 참모진의 인사 발표에 따라 미-북 회담이 6월이나 7월까지 연기될 수 있다는 언론 보도와 관련한 논평 요청에, 미국 정부 내부의 세부 준비사항을 공개할 수는 없지만 트럼프 대통령을 지원하는 포괄적이고 범정부 차원의 노력이 이뤄지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아울러 대통령의 역사적이고 성공적인 아시아 순방을 준비했던 백악관의 같은 사람들이 여러 정부 부처의 인재들과 분석을 적극적으로 조정하고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앞서 미국 일간지 워싱턴포스트는 14일 트럼프 대통령이 미주리 주에서 열린 모금 만찬에서 한국을 언급하며 “우리는 그들과의 무역에서 매우 큰 적자를 보는데 그들을 보호한다”며 “우리는 무역에서 돈을 잃고, 군대에서도 돈을 잃는다고” 말했다고 보도했습니다. 

또한 트럼프 대통령은 “한국과 북한 국경에 미군 3만 2천 명이 있다며 어떤 일이 일어날지 지켜보자”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새라 허커비 샌더스 미국 백악관 대변인이 15일 정례브리핑에서 기자들의 질문을 받고 있다.
새라 허커비 샌더스 미국 백악관 대변인이 15일 정례브리핑에서 기자들의 질문을 받고 있다.

​​한편 새라 샌더스 대변인은 15일 정례브리핑에서 틸러슨 국무장관의 경질 등 인사 변동이 미-북 대화를 앞두고 혼란이나 불안정을 일으키는 것 아니냐는 질문에 어떤 취약성도 없다고 답했습니다. 

[녹취: 샌더스 대변인] “Certainly, I don’t think there is any vulnerabilities here. President wants to make sure he has the right people and the right places for the right time. As we move forward into this year.”

이어 트럼프 대통령은 적절한 사람이 적절한 시간에 적절한 자리에 앉도록 하고 싶어 한다고 설명했습니다. 

VOA 뉴스 김영남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