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리용호 외무상 일행이 15일 스웨덴 스톡홀름의 아리안다 공항에 도착했다.
북한 리용호 외무상 일행이 15일 스웨덴 스톡홀름의 아리안다 공항에 도착했다.

미국 국무부는 리용호 북한 외무상의 스웨덴 방문을 미-북 정상회담 논의와 결부 짓는 관측을 경계했습니다. 북한의 구체적인 비핵화 조치를 확인할 때까지 압박을 늦추지 않겠다며, 한국도 여기에 동의했다고 강조했습니다. 백성원 기자가 보도합니다. 

국무부는 리용호 북한 외무상의 스웨덴 방문이 다가오는 (미-북) 회담과 관계 있다는 어떤 조짐도 보지 못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녹취: 캐티나 애덤스 대변인] “We don’t have any indication that this visit has anything to do with upcoming talks. We will continue to coordinate U.S. government efforts with our allies and partners to achieve the President’s desired goals. I refer you to the Government of Sweden.”

캐티나 애덤스 국무부 동아시아태평양 담당 대변인은 15일 스웨덴이 미-북 정상회담 추진 과정에서 역할을 하고 있느냐는 VOA의 질문에 이같이 답했습니다. 

그러면서 트럼프 대통령이 원하는 목표를 달성하기 위한 미국 정부의 노력을 동맹.파트너들과 계속 조율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스웨덴 외교부는 이날 리 외무상이 15, 16일 이틀간 스웨덴을 방문하고 마르고트 발스트롬 외교장관과 회담한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이번 회담은 북한에서 미국과 캐나다, 호주 국민의 보호권한을 가진 스웨덴의 영사 책임 문제에 집중될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한편 애덤스 대변인은 설리번 부장관이 16일 강경화 한국 외교부 장관을 만날 것이라고 확인했습니다. 

[녹취: 캐티나 애덤스 대변인] “Deputy Secretary Sullivan will meet with South Korean Foreign Minister Kang on Friday, March 16 to discuss the U.S. - ROK Alliance and a range of bilateral and regional issues, including the global pressure campaign on North Korea.”

두 사람이 대북 최대 압박 캠페인을 포함한 양국 현안과 역내 문제들을 논의할 것이라는 설명입니다. 

앞서 강 장관은 이날 오전 미국 워싱턴DC에 도착해 사흘 간의 외교 일정을 시작했습니다. 

애덤스 대변인은 북한이 관여에 관심을 보이는 것은 상당 부분 미국의 최대 압박 캠페인 때문이라고 지적했습니다. 

[녹취: 캐티나 애덤스 대변인] “The DPRK’s interest in engagement is due in large part to our maximum pressure campaign. The United States and Republic of Korea stand together and agree the global pressure campaign will continue until we see credible, verifiable, and concrete steps toward denuclearization.”

그러면서 미국과 한국은 함께 단결해 (북한의) 신뢰할만하고 검증 가능하며 구체적인 비핵화 조치를 볼 때까지 전 세계적인 압박 캠페인을 계속한다는 데 의견이 일치한다고 강조했습니다. 

또 미-한 동맹은 그 어느 때보다도 굳건하며 인도태평양 지역의 평화와 안정에 핵심이라고 덧붙였습니다.

애덤스 대변인은 북한 노동신문이 전날 미군 철수를 주장한 것이 미-한 연합군사훈련을 이해한다는 북한 측 대화 제의 조건과 배치되느냐는 VOA의 질문에는 답하지 않았습니다. 

VOA 뉴스 백성원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