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지난 10일 펜실베이니아주 문타운쉽에서 열린 공화당 유세에서 연설하고 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지난 10일 펜실베이니아주 문타운십에서 열린 공화당 유세에서 연설하고 있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대북 정책을 지지하는 미국인들이 늘고 있는 것은 최대 압박 캠페인이 영향을 주고 있기 때문이라고 백악관 관리가 밝혔습니다. 미-북 정상회담 발표 뒤 실시된 복수의 여론조사를 보면 트럼프 대통령의 대북 정책 지지율은 계속 상승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김영권 기자가 보도합니다.

“트럼프 대통령이 진행 중인 세계적인 최대 압박 캠페인이 명백히 (미국 여론에) 영향을 미치고 있다”

백악관 관리는 14일 트럼프 대통령의 대북 정책 지지율이 최근 오르는 현상에 대한 ‘VOA’의 논평 요청에 이같이 답했습니다. 

[백악관 관리] “The President’s ongoing global maximum pressure campaign clearly is having an impact.” 

실제로 최근 미 ‘CBS’ 방송과 정치 전문 매체인 ‘폴리티코’의 여론 조사를 보면 트럼프 대통령의 대북정책을 지지하는 미국인들이 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CBS’ 방송은 13일 보도에서 미-북 정상회담 합의 발표 뒤인 지난 8~11일 사이 실시한 여론 조사 결과 트럼프 대통령의 대북정책 지지율은 지난해 8월보다 8% 오른 42%를 기록했습니다. 반면 지지하지 않는다는 응답은 59%에서 50%로 줄었습니다.

‘폴리티코’가 지난 8~12일까지 실시해 14일 발표한 여론조사에서는 트럼프 대통령의 대북 정책을 많이 혹은 다소 지지한다는 응답이 45%에 달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이 북한 정권의 위협을 그렇게 잘 혹은 전적으로 다루지 못할 것이란 응답 47%보다는 조금 낮지만, 지지도는 미-북 정상회담 합의 이후 상승세를 보이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특히 트럼프 대통령이 추가 제재를 가하는 데 약간 혹은 강력히 찬성한 응답이 63%에 달해 반대 견해를 보인14%를 크게 앞섰습니다. 

또 북한과 거래하는 나라에도 제재를 부과하는 데 찬성한 응답도 61%로 반대 17%보다 훨씬 많았습니다.

북한을 테러지원국 명단에 포함시키는 데 찬성한다는 응답은 57%로, 역시 반대 19%보다 높았습니다. 

외교적 노력을 지속해야 하는지에 대해서는 51%가 강력히 찬성한다고 답하는 등 75%가 지지했습니다.

하지만 북한의 군사 기지와 핵 시설 타격을 찬성하는 응답은 32%에 그쳤습니다. 선제공격을 약간 혹은 강하게 반대한다는 응답은 48%로 집계됐습니다. 

북한의 비핵화를 위해 미 지상군을 투입하는 방안을 찬성한 응답자는 23%, 반대는 58%에 달했습니다. 

한편 미국인 10명 가운데 4명은 미-북 정상회담을 지지하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폴리티코’는 트럼프 대통령이 전통을 깨고 북한 지도자를 만나는 첫 미국 대통령이 돼야 하는지를 묻는 말에 41%가 찬성했다고 밝혔습니다.

반면 미-북 정상회담 계획을 취소해야 한다는 응답은 36%, 잘 모르겠다는 응답은 24%로 집계됐습니다.

많은 미 전문가들은 앞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한국 특사단을 통해 비핵화 의지를 밝히면서 트럼프 대통령을 가능한 한 빨리 만나고 싶다고 초청한 것은 트럼프 대통령의 대북 정책 성과라고 평가했었습니다. 

특히 평소 트럼프 대통령의 대북정책을 비난했던 전문가들도 김정은 위원장이 조건을 내세우지 않고 대화 중 핵·미사일 시험을 동결하고 미-한 합동군사훈련을 이해한다고 말한 것은 최대 압박 캠페인과 무력사용 위협이 영향을 미친 것으로 풀이했었습니다.

백악관 고위 당국자는 이와 관련해 지난주 전화 회견에서 트럼프 대통령은 거래로 명성을 쌓은 인물이라며 북한과의 대화에도 자신감을 나타냈습니다.

VOA 뉴스 김영권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