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새 국무장관에 폼페오 내정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오늘(13일) 렉스 틸러슨 국무장관 경질을 전격 발표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틸러슨 장관의 후임에 마이크 폼페오 중앙정보국 CIA 국장을 지명했습니다.

폼페오 국장의 후임에는 지나 해스펠 중앙정보국 부국장을 지명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성명에서 폼페오 지명자에 대해 "웨스트 포인트 미 육군사관학교를 수석으로 졸업하고 미 육군에서 훌륭하게 복무했으며, 하바드 법과대학원을 우등졸업했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폼페오 지명자가 "미 하원의원으로 재직하면서 초당적으로 일한 것이 입증된 인물"이라고 말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틸러슨 장관에 대해서도 "지난 14개월 동안 많은 업적을 이뤘다"고 평가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9일 아프리카를 순방 중이던 틸러슨 장관에게 교체 의사를 전달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트럼프 대통령과 틸러슨 장관은 그동안 북한 핵 대처와 이란 핵 협상, 파리기후변화협정 등 주요 정책 현안을 놓고 자주 충돌을 빚어왔습니다.

[그래픽] 트럼프-틸러슨 갈등

​​`워싱턴 포스트' 신문은 복수의 백악관 관리들을 인용해, 트럼프 대통령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의 정상회담과 무역 협상을 앞둔 상황에서 변화를 꾀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느꼈다고 보도했습니다. 

VOA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