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일 도쿄를 방문한 서훈 한국 국정원장이 고노 다로 일본 외무상과 회담에 앞서 악수하고 있다.
12일 도쿄를 방문한 서훈 한국 국정원장이 고노 다로 일본 외무상과 회담에 앞서 악수하고 있다.

한국의 서훈 국가정보원장이 12일 일본을 방문해 고노 다로 외무상을 만났습니다. 

서훈 국정원장은 이날 오후 도쿄에서 고노 외무상을 만나 최근 방북 결과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을 면담한 내용 그리고 트럼프 대통령의 미북 정상회담 결심 과정 등을 설명했습니다.

이에 고노 외무상은 “설명에 감사하고 현재 상황에 이르기까지 경주해 온 한국의 노력에 경의를 표한다”면서 현 상황은 동아시아의 기적 직전의 상황이라고 평가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그러면서 “앞으로도 한반도 비핵화 문제 해결을 위해 한국과 긴밀히 협의하고 공조해 나가겠다”고 강조했습니다.또 고노 외무상은 서훈 원장에게 “북한에 갔을 때 납북자 문제가 거론됐나”라고 물은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서훈 국정원장은 13일 아베 신조 총리 스가 요시히데 관방장관과 면담한 뒤 귀국할 예정입니다.

VOA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