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5월 안에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만날 것이라고 밝혔다.

미국 백악관은 북한의 말과 행동이 일치할 때까지 압박을 계속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이 김정은의 면담 제안을 수용한 것은 비핵화 의향과 추가실험 자제 약속에 따른 것이라며, 한반도 비핵화 의지를 거듭 분명히 했습니다. 백성원 기자가 보도합니다. 

미국은 완전하고 검증가능하며 되돌릴 수 없는 한반도 비핵화에 전념하고 있다고 백악관이 밝혔습니다. 

백악관은 8일 성명을 통해 전 세계적으로 진행 중인 최대 압박 캠페인이 명백히 영향을 미치고 있다면서 이렇게 전했습니다. 

이어 국제적인 최대 압박 캠페인은 북한의 말이 구체적인 행동과 일치할 때까지 계속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또 김정은의 이번 초청은 선택 가능한 다른 길이 있음을 북한이 이해한다는 것을 시사하길 바란다고 덧붙였습니다. 

​​백악관은 북한 지도자 김정은이 비핵화 의지를 밝히고, 추가 핵.미사일 실험을 자제하겠다고 약속했으며, 정례적인 미-한 연합군사훈련을 이해한다고 말했다고 밝혔습니다. 아울러 그가 트럼프 대통령을 최대한 빨리 만나고자 하는 바람을 표명했다고 전했습니다. 

그러면서 트럼프 대통령은 이런 부분을 고려해, 직접 만나자는 김정은의 제안을 받아들였다고 설명했습니다. 

또 미국은 동맹과 파트너들과 함께 단결하고 있고, 과거의 실수를 되풀이하지 않을 것을 분명히 하고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한국 대북특사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을 면담한 정의용 한국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이 8일 백악관에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마이크 펜스 부통령, 짐 매티스 국방장관 등 미국 정부 고위 관계자들에게 방북 결과를 브리핑하고 있다.
한국 대북특사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을 면담한 정의용 한국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이 8일 백악관에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마이크 펜스 부통령, 짐 매티스 국방장관 등 미국 정부 고위 관계자들에게 방북 결과를 브리핑하고 있다.

​​백악관은 트럼프 대통령이 렉스 틸러슨 국무장관과 직접 대화하고 있고, 틸러슨 장관은 한국 대표단의 세부적인 관련 발표 내용을 모두 보고받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VOA 뉴스 백성원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