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한국 대통령 특사로 북한을 방문한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왼쪽)과 서훈 국정원장이 8일 인천국제공항에서 미국 워싱턴으로 출발하고 있다.
문재인 한국 대통령 특사로 북한을 방문한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왼쪽)과 서훈 국정원장이 8일 인천국제공항에서 미국 워싱턴으로 출발하고 있다.

문재인 한국 대통령의 대북 특사로 평양을 방문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을 만난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과 서훈 국가정보원장이 오늘(8일) 미국 워싱턴에 도착합니다.

정 실장과 서 원장의 이번 방미는 김정은 위원장과의 면담 결과를 설명하고, 김 위원장의 대미 메시지를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에게 직접 전달하는 것이 목적입니다.

정 실장은 출국에 앞서 인천공항에서 방미 목적에 대해 "우선은 북한과 미국의 대화가 성사될 수 있도록 하는 것이 가장 급한 일"이라고 말했습니다.

정 실장은 그러나 김 위원장이 미국과 대화를 위해 영변 핵시설 가동을 중단하겠다는 뜻을 전달했다는 일부 언론 보도에 대해 "아직 세부적인 사항을 논의할 단계까지 와있지는 않다"며 부인했습니다. 

이와 관련해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미국에 전달한 북한의 메시지에는 구체적인 내용이 담겨있다기보다는 비핵화에 대한 김 위원장의 진정성과 의지를 전달하는 게 핵심"이라며 "아직 세부적 얘기가 나올 단계가 아니"라고 말했습니다.

정 실장과 서 원장은 방미 첫 일정으로 H.R. 맥매스터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과 마이크 폼페오 중앙정보국 국장과 회동할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VOA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