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베 신조 일본 총리.
아베 신조 일본 총리.

일본 아베 신조 총리는 북한이 미국과 대화 의지를 밝힌 것과 관련해 “당분간 압력을 높이면서 각국과 연대하며 상황을 지켜볼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교도통신이 따르면 아베 총리는 6일 자신의 측근에게 “대북 제재가 효과를 올리고 있어 대화의 흐름이 이뤄진 것”이라며 해상에서 북한 선박의 화물 환적 감시를 강화한 것도 효과적이었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아베 총리는 또 북한이 완전하고 검증 가능하며 불가역적인 비핵화를 확약해야 한다고 언급한 것으로 교도통신은 덧붙였습니다.

스가 요시히데 일본 관방장관도 7일 언론 브리핑에서 “북한과의 과거 대화가 비핵화로 연결되지 않았다는 교훈을 충분히 감안해 대응해야 한다”며 비핵화를 위한 구체적 행동을 보이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고 강조했습니다. 

그러면서 스가 장관은 평양을 다녀온 한국의 서훈 국가정보원장의 일본 방문 일정을 조정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VOA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