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명박 전 한국 대통령. (자료사진)
이명박 전 한국 대통령 (자료사진).

한국 검찰은 100억원, 미화 920만 달러 상당의 뇌물수수 의혹 등을 받고 있는 이명박 전 대통령에게 다음주 피의자 신분으로 출석해 조사를 받으라고 통보했습니다.

검찰 관계자는 그동안 진행된 수사 상황을 고려할 때 실체적 진실을 투명하고 효율적으로 밝히기 위해 이 전 대통령 조사가 반드시 필요하다고 밝혔습니다.

이에 대해 이 전 대통령 측은 검찰이 소환 통보를 한 만큼 성실히 응하겠다며, 구체적인 소환일은 검찰과 협의를 거쳐 정하기를 원한다고 말했습니다.

검찰은 이 전 대통령이 17대 대선 당시 논란이 됐던 자동차 부품업체 다스와, 도곡동 땅 등 다수의 차명 재산을 보유한 것으로 사실상 결론 내린 상태입니다.

또 국정원 특수활동비와 60억원, 미화 550만 달러 상당의 소송비를 삼성 측이 대납한 것도 이 전 대통령의 부탁에 따른 것으로 파악하고 있습니다.

이밖에 검찰은 최소 100억원 대가 넘을 것으로 추정되는 다스의 조직적인 비자금 조성 의혹과 아들 이시형 씨의 개인 회사에 다스가 일감이나 자금을 몰아줬다는 의혹 등에 대해서도 이 전 대통령의 해명이 필요하다는 입장입니다.

한국에서 전직 대통령이 피의자 신분으로 검찰에 소환되는 것은 지난해 3월 박근혜 전 대통령 조사 이후 1년 만입니다.

VOA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