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을 수석특사로 하는 문재인 한국 대통령의 대북특사단이 5일 특별기편으로 북한 평양에 도착해 숙소인 고방산 초대소에서 김영철 북한 노동당 중앙위 부위원장 등의 영접을 받고 방북일정에 대해 협의하고 있다.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을 수석특사로 하는 문재인 한국 대통령의 대북특사단이 5일 특별기편으로 북한 평양에 도착해 숙소인 고방산 초대소에서 김영철 북한 노동당 중앙위 부위원장 등의 영접을 받고 방북일정에 대해 협의하고 있다.

미 국방부는 한국 특사단의 방북과 관련 "조심스럽게 낙관한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로버트 매닝 국방부 대변인은 이날 기자들에게 "우리는 조심스럽게 낙관하고 분명히 그 대화를 하는 것을 권장한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한반도 방어를 위한 군사적 태세를 확실히 유지하는 게 우리의 임무"라고 덧붙였습니다.

한국 문재인 대통령의 대북 특사단은 방북 첫날인 5일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을 면담했습니다.

특사단은 이날 면담에서 김정은 위원장에게 문재인 대통령의 친서를 전달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청와대에 따르면 정의용 국가안보실장이 이끄는 특사단은 5일 오후 평양에 도착해 김정은 국무위원장을 면담하고 만찬을 함께 했습니다.
김정은 위원장이 남측 인사와 만난 것은 2012년 집권 이후 처음입니다. 

이날 만찬에는 정의용 국가안보실장을 비롯해 서훈 국가정보원장, 천해성 통일부 차관, 김상균 국정원 2차장, 윤건영 청와대 국정상황실장 등이 참석했습니다. 

청와대 관계자는 방북 이틀째 일정과 관련해서는 “일단 김 위원장과의 만남이 더는 없는 것으로 안다”며 “첫날 큰 틀에서 얘기하고, 그 지침 아래서 다음날 회담을 통해 실무적 내용을 논의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한국 특사단은앞서 5일 오후 1시 50분께 특별기편으로 성남 서울공항을 출발해 오후 2시 50분 평양 순안공항에 도착했습니다. 

특사단은 리현 통일전선부 실장의 기내 영접을 받았고, 리선권 조국평화통일위원회 위원장과 맹경일 통전부 부부장이 공항에서 특사단을 맞았습니다.

특사단은 공항 귀빈실에서 리 위원장 등과 10분간 환담한 뒤 오후 3시 40분 숙소인 대동강변의 고방산 초대소에 도착해 김영철 당 중앙위 부위원장 겸 통전부장의 영접을 받았습니다.

특사단과 김 부위원장 등은 15분 정도 방북 일정을 협의했고, 이 과정에서 김 위원장 접견과 만찬을 진행하기로 합의했습니다.

VOA 뉴스